2020.05.31 (일)

  • 흐림동두천 20.5℃
  • 흐림강릉 20.3℃
  • 흐림서울 20.7℃
  • 구름많음대전 23.1℃
  • 구름많음대구 25.4℃
  • 흐림울산 20.6℃
  • 구름많음광주 21.2℃
  • 흐림부산 19.1℃
  • 흐림고창 21.3℃
  • 구름조금제주 21.9℃
  • 흐림강화 19.4℃
  • 흐림보은 23.1℃
  • 구름많음금산 21.8℃
  • 구름많음강진군 19.1℃
  • 구름많음경주시 22.1℃
  • 구름조금거제 20.3℃
기상청 제공

정치

文대통령 법무부차관-검찰국장 면담 “강력한 검찰 감찰방안 보고하라”

‘검찰개혁’ 직접 챙기기 “지금까지의 대검 자체 감찰-법무부 감찰 실효성 없어”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김오수 법무부 차관과 이성윤 검찰국장과 만나 검찰에 대한 강력한 감찰 강화 방안 마련과 함께 중요한 검찰개혁 방안에 대해선 자신에게 보고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이 직접 ‘검찰개혁’ 챙기기에 들어간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김 차관과 이 국장을 청와대로 불러 면담한 자리에서 먼저 김 차관에게 “후임 장관을 인선하는 데 시간이 적지 않게 걸린다”며 “반면에 지금 검찰개혁은 아주 시급한 과제가 됐다. 후임 장관이 임명될 때까지 부처를 흔들림 없이 잘 관리한다는 차원을 넘어서서 장관 대행으로서 ‘내가 장관으로서 역할을 다한다’ 그래서 장관 부재라는 그런 느낌이 들지 않을 정도로 그 역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 사안은 자신에게 직접 보고하라는 지시를 두 번에 걸쳐 했다. 문 대통령은 “발표된 개혁 방안 외에 추가적으로 개혁위를 취하겠다고 생각하는 방안들이 있다면 또 법무검찰개혁위원회에서도 추가적 방안들을 제시할 테고, 또 검찰에서도 이런 저런 개혁 방안을 스스로 내놓을 수도 있는데, 그런 부분들이 있다면 직접 저에게 보고도 해 달라”고 했다.

또 검찰에 대한 감찰기능과 관련해 “지금 대검에도 대검 자체의 감찰 기능이 있고, 또 우리 법무부에도 이차적인 감찰 기능이 있는데 지금까지 보면 대검의 감찰 기능도, 또 법무부의 감찰기능도 그렇게 크게 실효성 있게 작동돼 왔던 것 같지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검의 감찰 방안, 법무부의 이차적인 감찰 방안들이 좀 실효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그리고 활성화될 수 있도록, 그것이 검찰 내에 아주 강력한 자기정화 기능이 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방안들을 잘 마련하라”며 “준비가 되면 저에게 한번 직접 보고를 해 주면 좋겠다”고 이에 대해서도 직접 보고하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조국 전 장관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 법무부를 이끄는데 김 차관께서 아주 보좌를 잘해 주셨다고 들었다. 뿐만 아니라 조 장관이 검찰 개혁안을 만드는 과정에서도 차관께서 법무검찰개혁위원회, 또 검찰 쪽 의견을 잘 수렴해 아주 개혁적이면서도 합리적인  방안을 만들 수 있도록 아주 큰 역할을 하셨다고 들었다”며 치하한 뒤 “앞으로도 장관 부재 중에 법무부를 잘 이끌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시급한 것은 조국 장관이 사퇴 전에 발표한 검찰 개혁 방안, 그것이 어떤 것은 장관 훈령으로, 또 어떤 것은 시행령으로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야 되는데, 그중에서는 이미 이루어진 것도 있고 또 앞으로 해야 될 과제들이 있다”며 “국무회의 의결까지 규정을 완결하는 절차 부분을 적어도 10월 중에 다 끝날 수 있도록 그렇게 해 달라고”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과 김 차관, 이 국장과의 면담은 이날 오후 4시부터 4시 45분까지 진행됐다.

정찬 기자

청와대를 출입하면서 여론조사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청와대를 중심으로 돌아가는 정치-외교-안보-통일 등의 현안을 정확하게 보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프로필 사진


















[이슈] ’보수우파 탈색‘하는 김종인, 사회적 약자에 중점 두는 새로운 정당모델 제시
"진보, 보수, 중도라는 말 쓰지 마라. 자유우파라는 말도 쓰지 마라“. 미래통합당의 고강도 쇄신작업을 맡게 될 김종인 신임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의 소신을 잘 담고 있는 지시사항이다. 이념에 천착해 전 국민적 지지를 얻지 못하는 현 상황을 타개하고, 보수진영을 ‘파괴적으로’ 혁신해 보수정당의 시스템의 근본을 바꾸겠다는 구상이다. 공개 당 지도부 회의부터 변화 꾀하는 김종인 김 비대위원장은 당장 보여지는 당 지도부의 회의 방식부터 바꾼다. 최고위원 서열 순으로 4~5분간 공개발언을 쭉 하던 과거 방식과는 달리, 일부의 발언만 공개하되 ‘회의다운 회의’를 하겠다는 것이 김 위원장의 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가 초반 일부만 공개되는 만큼, 대변인이 회의 내용을 요약해 전달하게 된다. 32세 청년으로 선정 당시 화제를 모았던 정원석 비대위원은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그동안 공개회의의 모두발언들이 형식적이었다면, 실제로 일하는 모습을 보이고 성과중심으로 평가받자는 것“이라며 ”거대여당을 상대로 내부 메시지 통일도 안 되면 그만큼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수 탈색’ 하고 사회경제적 약자 배려에 중점 두는 쪽으로 노선 전환 김 비대위원장은 과거 보수진영


[김능구의 정국진단] 박성중 ③ “젊은이 기르려면 지역의 구의원·시의원·구청장 이렇게 단계 밟아서 가야”
21대 총선에서 미래통합당 의원으로 서울지역에서 유일하게 재선에 성공한 박성중 통합당 의원(재선, 서울 서초을)이 26일 여의도 의원회관 박성중 사무실에서 폴리뉴스’의 김능구 대표와의 ‘정국진단’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인터뷰에서 박 의원은 청년 정치의 실상을 진단하고 해결책을 모색했으며, 기본소득제와 노동개혁, 코리아 뉴딜 등의 경제정책에 대해 논했다. ‘청년 벨트’를 만들어 경쟁력 있는 청년 후보가 아닌데 억지 공천을 하지 않았냐는 지적에 박 의원은 “외피상으로 청년 벨트를 만든 시도는 나쁘지 않았지만, 그 지역들에는 청년을 넣어서 될 리가 없었다. 선거는 하루아침에 되는 것이 아니고 사람의 마음을 얻어야 하는 일이다. 최소한 1년 전부터 지역을 닦았어야 한다”며 “제가 대표라면 비례대표에 청년들을 집중 배치하고 능력에서 두각을 보이면 그때 지역구에 공천 주겠다”고 밝혔다. 40대에 당수와 총리가 된 영국 보수당의 캐머런 총리 사례에 대해서 박 의원은 “20년 이상 고등학생 때부터 정당 활동을 할 수 있는 영국과 달리, 우리나라의 젊은 사람들은 선거 때에만 나타난다”며 “지역구 정하거나 광화문 아스팔트, 유튜브와 방송 등에서 의사표시 하는 등 다양하게 해

[카드 뉴스]코로나19가 쑥쑥 키운 HMR, CMR, 밀키트 시장

[폴리뉴스 송서영 기자]조리시간을 줄여주는 가정간편식(HMR), 간편대용식(CMR), 밀키트 제품에 대한 선호도가 코로나19로 인해 더욱 상승하는 추세입니다. HMR은 완전조리 식품이나 반조리 식품을 간단히 데워 먹을 수 있는 가정간편식입니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생선구이’의 3월 매출이 2월 대비 두 배 이상 성장했다고 16일 밝혔습니다. 비비고 생선구이는 전자레인지 1분 조리로 완성돼 가격 대비 시간을 의미하는 ‘가시비’ 높은 제품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만두피가 얇은 ‘풀무원 얄피만두’는 출시 1년 만에 누적 판매량 2000만 봉을 넘어섰습니다. 얄피만두는 풀무원의 냉동 HMR 사업의 성장동력이기도 합니다. 풀무원은 얄피만두 등 HMR 제품 출시로 지난해 국내 냉동 HMR 시장 2위를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HMR보다 더 간편한 CMR의 인기도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CMR은 간편대용식으로 주로 단백질 바, 영양 분말식을 말합니다. 오리온은 ‘닥터유 단백질바’가 출시 1년 만에 누적 판매량 1300만 개를 돌파했다고 밝혔습니다. 집에서도 단백질로 건강을 챙기고 싶은 소비자의 확산으로 지난 2월에는 지난해 4월 출시 이후 월 최고 매출액을 기록했습니다. 밀

[총선 D-day] 더불어민주당, 21대 총선 개표 상황 현장

[폴리뉴스 권규홍 기자] 더불어민주당, 더불어시민당이 제21대 총선 종합상황실을 국회 국회의원회관 대강당에 마련해 개표 결과를 기다렸다. 이 자리에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비롯해 지역구에 출마했던 주요 격전지의 후보들이 모두 참석해 개표 결과를 기다렸다.


트럼프, G7 연기 후 한국 초청 의향…靑 “미국과 협의하겠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6월 개최 예정이었던 G7 정상회의를 9월로 연기하고, 한국과 호주, 러시아, 인도도 포함시키고 싶다고 밝혔다. AFP·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를 방문하고 백악관으로 돌아오는 전용기 안에서 “G7 정상회의를 연기하려고 한다”며 “이는 G7이 세계에서 진행되고 있는 상황을 적절히 대표하지 않는다고 느끼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앨리사 파라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관해 논의하기 위해 전통적 동맹국과 코로나19로 영향 받은 국가들을 데려오길 원했다고 전했다. 현재 G7은 미국과 이탈리아, 일본, 캐나다, 프랑스, 독일, 영국으로 구성돼 있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G7이 아닌 한국과 러시아, 호주, 인도도 초청하고 싶다고 밝혔다고 한다. 시기에 대해서는 9월 열리는 뉴욕 유엔총회 전후나, 11월 미 대선 이후가 유력하다. 트럼프 대통령이 G7 회의체를 근본적으로 바꾸자고 한 것인지 아니면 올해에만 G7 확대 정상회의을 열자고 한 것인지는 불분명하다. 현재 우리나라는 G20에 포함돼 있다. 한국의 G7 참여가 확정된다면 그만큼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이 높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