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고노 외상 접견 “일본의 건설적 역할 매우 중요”

실시간 뉴스

    日 고노 “북한과 확실하게 마주보고 납치문제 해결과 국교 회복에 노력”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일본 고노 다로 외무대신을 접견한 자리에서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 구축을 위해서 일본의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역할과 기여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고노 외상과 만나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의 내용을 함께 공유하고, 또 함께 평가하고, 앞으로 구체적인 이행 방안과 로드맵에 대해서 한·미·일 3국이 긴밀하게 협력하고 공조해 나가길 기대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일본의 관심사안인 납치문제와 관련해 “나도 지난번 남북 정상회담 때 그 뜻을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달했고, 이번에 북미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도 그렇게 전달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 문제의 해결을 위해서도 앞으로 함께 협력해 나갔으면 한다”고 일본인 납치문제에 대한 협력도 얘기했다.

    그러면서 “이제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서 남북 간, 또 북미 간의 관계가 선순환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그런 계기가 마련됐기 때문에 일본과 북한과의 관계도 조속한 시간 내에 정상적으로 복원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북일 관계의 정상적인 복원을 위해서 한국 정부가 도울 일이 있다면 언제든지 말씀해 주시길 바란다”며 “최선을 다해서 협력할 용의가 있다”고 북일관계 개선을 위해 나설 뜻을 밝혔다.

    고노 외상은 “문 대통령님, 트럼프 대통령님께서 납치 문제를 제기해 줬기 때문에 일본에서도 납치문제를 해결하고 일본과 북한의 국교를 회복하기 위해서 북한과 마주앉아서 노력을 해나가겠다”며 “북한과 확실하게 마주보고 납치문제를 해결하고, 국교를 회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북일 국교정상화 의지를 나타냈다.

    아울러 한일관계에 대해서도 “올해 일·한 파트너십 선언 20주년을 맞이하는데, 강경화 장관님과 함께 확실하게 미래지향적인 일·한 관계를 구축해 나가기 위해서 노력해나가고자 한다”며 “일·한 정상 간의 셔틀외교가 정착되도록 저로서도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방한 중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접견하고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설명을 들고 함께 그 성과를 평가한 뒤 정상회담 후속조치 이행을 위한 한미 공조와 협력방안에 논의했다.

    고노 외상 접견에는 우리 측에서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 임성남 외교부1차관 등이 배석했고 일본 측에서는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일본대사, 가나스기 켄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가나이 마사아키 외무성 북동아시아과장, 나나자와 쥰 외무대신 비서관 등이 참석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