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 출마 위해 장관 사퇴, 신정훈 靑 비서관도

실시간 뉴스

    평화당 “‘중앙당 기호 1번’ 유지 위한 민주당의 전남지사 후보 돌려막기”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6.13지방선거 공직자 사퇴시한 하루 전인 14일 전남도지사 출마를 표명하며 장관직을 사퇴했다. 문재인 정부 초대 장관 중 선거 출마를 위해 사퇴한 것은 처음이다.

    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전남도지사로 출마하기 위해 오늘 아침 사직원을 제출하고 내일 아침 이임식을 가지려 한다”며 “어제 국무회의를 마치고 대통령에게도 보고 드렸다. 대통령도 그간의 노고와 격려, 따뜻한 말도 있었다”고 출마의 뜻을 밝혔다.

    그러나 초대 장관 재직 1년이 안 돼 문재인 정부 농정 추진에 차질을 빚지 않을까하는 우려에는 “그간 농정현안 문제에 있어 수장으로서 일원으로서 함께 많은 노력을 해왔고 어느 정도 토대를 이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국민의 한 사람으로 국민을 섬기고 도민을 섬기는 정치인이 되겠다”고 했다.

    김 장관은 앞서 전남지사 선거 여론조사에서 1위를 기록한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의 권유로 불출마를 선언하자 “전남도민을 위한 일이 무엇인지 심사숙고하고, 국무위원으로서 필요한 절차를 밟아 최대한 이른 시일 내 입장을 밝히겠다”며 출마 채비를 서둘렀다.

    또한 신정훈 청와대 농어업비서관도 이개호 의원 불출마 소식에 지난 13일 비서관직을 사직하고 전남지사 선거 도전에 나섰다.

    전남지사 선거에서 민주당과 경쟁관계에 있는 민주평화당 장정숙 대변인은 이날 오후 김 장관과 신 비서관의 전남지사 선거 출마에 “항간에는 이개호 의원의 불출마에 대해서 ‘중앙당 기호 1번, 기호에 당했다’는 말이 있다”며 “집권 여당의 전남지사 후보 돌려막기, 전남도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공천은 집권여당의 미래가 아닌 지방의 미래를 보고 공천하는 것이다. 지금 민주당은 전남이 아니라 당을 위한 공천을 하고 있고, 청와대도 이를 방조 또는 묵인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전남은 물론 전국 농어민의 삶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한미 FTA 재협상 와중에 해당 현직 장관과 대통령 비서관이 전남 도민과 농어업인들을 위해서 출마한다는 말을 액면 그대로 믿을 사람이 누가 있는가”라며 “정치는 진정성이 없으면 감동이 없고, 선거는 오만하면 진다”고 경고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