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지원 “안철수, 욕심으로 얼굴표정 썩었다”, 연일 독설

실시간 뉴스

    “쭉정이 쭉정이 합당하면 알곡? 안철수+유승민=홍준표2?”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

    [폴리뉴스 정찬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전날에 이어 13일에도 안철수 대표에 대한 비난과 독설의 수위를 높였다.

    박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안 대표가 당무회의를 통해 내달 4일 통합전당대회 강행키로 한 것과 관련 “국민의당 안철수 새정치는 어제(12일) 당무회의로 조종을 울렸다. 애정이 남아 있어야 비난도 하지 어제 당무회의에서 본 그의 얼굴표정은 썩었고 욕심으로 가득 차 있었다”고 비난했다.

    전날 안 대표를 향해 “차라리 저런 분이 대통령선거에서 실패한 것이 다행”이라고 안 대표가 지난 대선에서 떨어진 것이 잘 된 것이라는 극언(?)을 퍼부은데 이은 것이다. 그러면서 박 전 대표는 “또 눈은 내리겠지만 그러나 마침내 봄은 온다. 우리는 언제 눈이 왔느냐 잊고 봄을 맞이 한다”며 “봄을 준비하겠다”는 말로 개혁신당 창당에 매진할 뜻을 밝혔다.

    박 전 대표는 또 페이스북에 “바른정당 알곡중의 알곡 남경필 지사는 탈당, 한국당 입당으로 원희룡 지사는 무소속 검토한다는 보도다. 쭉정이 쭉정이 합당하면 알곡? 박정희·전두환 세습자와 박근혜·이회창 전 총재 비서실장 합당하면 한국당? 안철수+유승민=홍준표2?”라고 안 대표를 공격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