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04 (수)

  • 구름많음동두천 5.7℃
  • 맑음강릉 9.1℃
  • 서울 3.9℃
  • 구름조금대전 8.1℃
  • 맑음대구 9.9℃
  • 맑음울산 11.7℃
  • 맑음광주 6.6℃
  • 맑음부산 11.9℃
  • 구름많음고창 5.1℃
  • 구름많음제주 9.2℃
  • 구름많음강화 3.2℃
  • 구름많음보은 6.2℃
  • 맑음금산 8.3℃
  • 맑음강진군 8.3℃
  • 맑음경주시 10.2℃
  • 맑음거제 12.3℃
기상청 제공

정치

손학규 “유승민 위시한 분파모임 해당행위, 조치 취할 것”

“극한 분열 방치 안돼, 국론통합위원회 설치 고려해봐야”
“조국 수사는 엄정하게, 검찰 개혁은 확실하게 해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7일 유승민·안철수계 의원 15명이 만든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이하 변혁)이 해당 행위를 하고 있다고 강력 비판하며 “저는 당대표로서 기강 확립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변혁) 모임에서는 공공연하게 탈당이나 신당 창당이라는 논의가 전개되고 있고, 당원으로서는 절대 해서는 안 되는 해당행위가 이뤄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 윤리규범 제4조 2항이 ‘모든 당원은 당 발전을 위한 활동에 협력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고, 제5조 1항은 ‘사회상규에 어긋난 언행으로 당의 명예를 실추시켜선 안 된다’고 명시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유승민 의원을 위시하여 비상행동이라는 분파적 모임에 참석하고 있는 국회의원들과 지역위원장들, 이 분들은 당헌당규를 정면으로 위반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 대표는 “저는 당대표로서 분파적 모임에 참여하고 있는 당원들에 대해 해당행위를 즉각 중단하길 강력하게 경고한다”며 “또한 분파모임에 소속돼 있는 일부 의원들의 당대표를 향한 무책임한 명예훼손적 발언에 대해 엄중히 경고를 안 할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 대표가 돈 문제에 관련되어 있다든지, 조국 대신한다든지 말도 안 되는 언행에 대해 엄중하게 경고한다”며 “이 같은 일부 의원들의 언행은 당원은 폭언, 폭행,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등 국민 정서 반하는 언행을 해서는 안된다는 규정을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손 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찬반 집회에 대해 “온 나라가 조국 사퇴와 수호로 나뉘어 싸우고 있다. 조국을 둘러싼 국론 분열이 극한으로 치닫고 있다”며 “극한 분열과 국론을 이대로 방치하지 말기 바란다. 혹시라도 분열된 국론으로 정치할 생각을 한다면 그것은 위험천만한 일”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극한적으로 싸우는 국론 분열을 다음 총선 승리의 밑바탕으로 쓸 생각을 한다면 아예 그 생각을 버리기 바란다”며 “국민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극을 다시 보고 싶지 않다. 지금은 조국을 사퇴시키고 국론분열 해결을 국정 최우선 과제로 삼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부에서 사회각계 원로들로 구성된 국론통합위원회를 설치해서 사태를 수습하고, 국론의 통일을 기하는 방안도 고려해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역사의 불행 재발되지 않도록 문재인 대통령은 조속히 국론 통합의 결단을 내려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또 손 대표는 검찰 개혁 문제와 관련 “조국 수사는 엄정하게, 검찰개혁은 확실하게 해야 한다”며 “그것이 대한민국에서 특권과 반칙을 걷어내고 공정과 정의를 세우는 길”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4·15 격전지] 여야 격돌 예상되는 부산 북강서을, 최지은·김원성 대전 되나
김도읍 의원의 불출마 선언으로 무주공산이 된 부산 북강서을은 여야 간의 격전지가 될 전망이다. 청년층 비율이 높아 부산의 다른 지역구보다 여당에게 다소 유리한 지역구라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민주당은 일치감치 1980년생인 최지은 박사를 전략 공천했다. 미래통합당은 그에 맞설 후보로 1975년생인 김원성 통합당 최고위원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세계은행 이코노미스트 최지은, ‘스펙과 경력’으로 젊은 층 표심 잡나 노령화가 심한 부산의 타 지역과 달리, 북강서을 지역은 화명신도시 등을 중심으로 젊은층 비율이 높은 지역이다. 이에 민주당은 하버드, 옥스퍼드대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세계은행 선임 이코노미스트였던 인재인 만 30대의 최지은 박사를 북강서을 지역에 전략공천했다. 젊은 층에서 충분히 어필될만한 ‘스펙과 경력’이라는 판단이다. 최 박사는 지난 16일 있었던 영입인재 환영식 회견문에서 “세계 곳곳 100여개국을 다니며 쌓아온 나름의 경제 식견을 바탕으로 현재 대한민국이 직면한 문제를 해결할 정책과 법을 만들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우리 사회에서 뒤처진 사람을 살피는 일을 해보고 싶다”며 “IMF 때 아버지 회사의 도산으로 가족이 경제적으



[똑똑한 투자법] 코로나19 공포에도 끄떡없는 자산은?

[폴리뉴스 이은주 기자] 코로나19에 따른 팬데믹 공포가 전세계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전세계에서 확진자 수가 빠르게 늘어가고, 미국마저도 ‘코로나19’의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우려가 번지면서 전세계 증시는 하락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이번달 초만해도 도저히 이렇게 확진자 수가 빠르게 급감하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었죠. 이처럼 앞날을 인류가 예측할 수 없듯, 금융시장도 정확하게 예측하는 것은 힘들죠. 이 때를 대비해서 일부 투자자들은 ‘분산투자’를 통해 위험을 최소화합니다. 분산투자의 원칙은 가격변화의 방향이 역방향인자산에 투자하는 것인데요. 지금처럼 미 증시가 폭락하는 것을 대비해서 ㅇㅇ을 사둔 투자들은 안도의 한숨을 조금은 내쉬고 있을테죠. 바로 ‘미국 국채’입니다. 세계 최 강대국인 미국에서 정부가 발행하는 국채는 부도 위험이 없다고 여겨지면서, 위험을 느끼는 순간 가격이 오릅니다. 지금 국채금리는 하락하고 있는 것을 알수있죠. 국채 금리가 하락한다는 것은, 해당 국채를 구매했을 때 받을 수 있는 이자가 하락하고 있다는 뜻으로 미국 국채의 가격이 상승했다는 것을 뜻하죠. 미리미리 사둔 투자자들, 웃고 있겠죠? 금도 대표적인 안전 자산에 속한다고들 하지만, 미

[카드뉴스] 케이뱅크 ‘운명의 2월’

[폴리뉴스 강민혜 기자] 국내 1호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는 지난해 4월부터 대출영업에서 손을 뗐습니다. 지난해 6000억 규모 증자가 불발되면서 자본금이 바닥났기 때문인데요. 증자를 주도하려던 KT는 당시 담합혐의로 공정위 제재와 검찰 고발이라는 악재를 만났습니다. 이에 금융당국은 KT의 케이뱅크 최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중단했습니다. 케이뱅크가 증자에 실패한 이유입니다. 따라서 이번 2월 임시국회는 케이뱅크에게 아주 중요합니다. 대주주 자격 요건 완화를 담은 인터넷전문은행특례법 개정안이 논의되기 때문입니다. 개정안은 인터넷은행 대주주의 한도초과 지분보유 승인 요건 중 공정거래법 위반 요건을 삭제하는 내용입니다.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KT의 케이뱅크 대주주 적격성 심사와, 못다 한 자본 확충 재개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다만 일각에선 KT를 위한 특혜 법안이라면서 여전히 반대 목소리가 거셉니다. 케이뱅크가 회생기회를 잡고, 대출 영업 재개에 성공할 수 있을지 2월 임시국회에 관심이 쏠립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