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 스캔들' 입연 공지영 "보고들은게 있는데…침묵은 비겁"

실시간 뉴스

    "2년 전 주진우 기자 통해 듣게 돼"

    공지영 작가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일부. (ⓒ 폴리뉴스).

    [폴리뉴스 박예원 기자]공지영 작가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의 '여배우 스캔들'에 대해 "보고 들은 게 있는데 그냥 침묵하는 것은 비겁하다 생각했다"며 입을 열었다.

    공 작가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년 전 어느 날 주진우 기자와 차를 타고 가다가 차기 대선 주자 이야기가 나오게 됐다. 저는 문재인 지지자지만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을 좋아하고 있어서 그 의견을 밝혔다"며 "그러자 주 기자가 정색을 하며 김부선하고의 문제 때문에 요새 골머리를 앓았는데 다 해결됐다, 겨우 막았다 하는 이야기를 했다"고 폭로했다.

    공 작가는 "저는 솔직히 조금 실망스러웠던 기분이 든 걸로 기억한다. 주 기자는 그러니까 이재명 너무 기대하지마 이런 뉘앙스였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요즘 하도 시끄러워 트위터에 들어가 오랜만에 구경하는 기분으로 이재명 시장 이야기를 읽었다. (여배우 스캔들 의혹이) 심증은 갔지만 제가 끼어들 필요 없는 일이다 생각했다. 그러다 주 기자와 김부선 씨로 추정되는 사람의 녹취록을 듣게 됐고, 그때 그 이야기가 이 이야기구나 싶었다"면서 "사안이 좀 심각하다 느꼈다. 찾아보니 이 시장은 모든 걸 부인하고 있었고, 김부선 씨는 허언증 환자에 관종으로 취급받는 분위기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순하게 생각했다. 내가 억울할 때 내 친구들 혹은 좋은 분들은 날 위해 증언해줬고 불이익을 감수해줬다. 그 고마움을 생각하며 나도 그러고 싶었다"며 "김부선 씨 한 번도 본 적은 없지만 그래도 내가 보고 들은 게 있는데 그냥 침묵하는 것은 비겁하다 생각했다"고 소신을 밝혔다.

    공 작가는 배우 김부선을 향한 응원의 메시지와 함께 "저는 아직도 봉우리 높은 이 마초의 산들이 지긋지긋하다"고 덧붙였다.
     

    박예원 기자 yewon829@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