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아찔한 붕괴사고!..평일 발생했으면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뻔!

실시간 뉴스

    [폴리뉴스 = 윤청신 기자]
    사진 연합뉴스

    일요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2가에서 4층짜리 상가주택이 무너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3일 낮 12시 35분께 서울 용산구 한강로 2가 4층짜리 상가 건물이 무너져 완파됐다.

    이 사고로 4층에 거주하던 60대 여성 1명이 다쳐 병원에 이송됐지만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건물 1·2층에는 음식점이 있지만, 쉬는 날이라 영업을 하지 않았다. 만약 붕괴 사고가 평일 영업 시간에 발생했으면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 질뻔했다.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구조대원 120여 명을 보내 매몰자가 있는지 등 추가 피해와 사고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