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고성능N 경주차 ‘i30 N TCR’ 뉘르부르크링 24시 최고성적 완주

실시간 뉴스

    WTCR 우승에 이어 24시 내구레이스까지 완주 성공…“주행성능과 내구성 인정받아”

    현대자동차 ‘i30 N TCR’ 경주차가 5월 12일부터 13일까지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열린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ADAC Zurich 24h Race)’에서 경주하는 모습.<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폴리뉴스 박재형 기자] 현대차 ‘i30 N TCR’이 WTCR 경주대회 우승에 이어24시간 동안 쉬지 않고 펼쳐지는 내구레이스에서 역대 최고 성적으로 완주했다.

    현대자동차는 5월 12일부터 13일까지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열린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ADAC Zurich 24h Race)’에 ‘i30 N TCR’ 경주차 2대를 출전시켜 종합순위 35위와 58위로 완주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에는 비가 오는 악천후 속에서 아우디 RS LMS, 세아트 Cupra TCR 등 총 150대의 차량이 출전해 106대만이 완주했으며, i30 N TCR이 기록한 종합순위 35위는 지난해 ‘i30 N’으로 출전해 기록한 50위보다 15단계 상승한 것이다.

    또한 i30 N TCR이 속한 TCR클래스에는 9대가 출전했으며 클래스 순위로는 각각 2위와 4위에 해당된다.

    현대차는 이번 대회에 총 8명(1대에 4명 탑승)의 드라이버를 출전시켰으며, 그 중 현대차 남양연구소 김재균 연구원(전력제어개발팀)이 경주에 직접 참여해 극한상황에서도 견디는 i30 N TCR의 실체적인 주행성능과 내구성을 경험했다.

    이는 차량 개발을 담당하는 연구원의 모터스포츠 직접 출전 경험을 고성능차 개발에 활용하기 위해서다.

    지난 2016년과 2017년 대회에는 현대차 첫 고성능 모델인 i30 N을 양산 전 내구성 테스트 목적으로 2대를 출전시켜 완주에 성공한 바 있다.

    이로써 첫 고성능 모델 i30 N, 첫 판매용 경주차 i30 N TCR이 차례로 3년 연속 완주에 성공해 현대차 고능차 라인업의 우수한 성능을 증명했다.

    i30 N TCR은 i30 N을 기반으로 개발된 현대차 최초의 판매용 경주차로, 2.0터보 직분사 엔진과 6단 시퀀셜 변속기를 채택해 정통 경주차의 성능을 갖췄다.

    한편 i30 N TCR은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에 앞서 출전한 글로벌 최정상급 투어링카 대회 '2018 WTCR(World Touring Car Cup)'에서 3차전까지 총 5번 우승을 달성함으로써 전 세계 모터스포츠 팬들에게 압도적인 경주차 주행 성능과 기술력을 선보인 바 있다.

    또한 현대차는 앞으로도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와 WTCR, WRC(월드랠리챔피언십) 등 글로벌 모터스포츠에 지속 출전해 이를 통해 축적한 경험과 데이터를 고성능 N 라인업 개발에 활용할 계획이다. 

    현대차 고성능사업부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은 “현대차는 N의 슬로건인 ‘Feel the feeling’에 따라 고객의 감성을 만족시킬 수 있는 고성능차를 개발하고 있다”며, “모터스포츠를 통해 얻은 경험과 데이터를 활용해 서킷 주행의 즐거움을 일상 주행에서도 느낄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는 24시간 동안 총 주행거리를 측정해 순위를 정하며, 대회 개최지인 뉘르부르크링 서킷은 총 길이 약 25km에 좁은 도로 폭과 큰 고저차, 다양한 급커브 등 가혹한 주행 환경으로 인해 ‘녹색지옥(The Green Hell)’이라고 불린다.

    이러한 가혹한 주행환경을 오랜 시간 동안 견뎌낼 수 있는 고품질의 가속∙선회 성능과 내구성 확보 여부가 경기 결과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박재형 기자 jaypark21@hanmail.net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