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댓글연루 보도, 즉각 전면 반박"..."악의적 명예훼손 강력한 법적 대응”

실시간 뉴스

    [전문] "허위사실 보도"...“‘드루킹’, 무리한 인사요구 거부에 상당한 반감”

    ▲댓글의혹 사건에 연루설이 실명 보도된 김경수 의원이 '전면부인하며 강력히 법적대으하겠다'고 밝혔다.(사진/연합)

    김기식 금감원장 파문에 휩싸인 여권이 이번엔 ‘댓글조작 의혹에 민주당원 연루설’이 드러나면서 파장이 일파만파다.

    특히 이와관련 TV조선은 14일 경찰에 체포된 민주당원 3명 중 1명이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민주당 경남지사 후보로 출마선언을 한 김경수의원과 수백통의 텔레그램 문자를 주고받았다는 보도를 실명과 함께 단독보도로 내보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김경수의원은 즉각 전면 반박에 나섰다. 이날 오후 9시30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이 보도에 대해 전면 부인하며 ‘악의적 명예훼손으로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경수 의원은 “저와 관련해 전혀 사실이 아닌 내용이 무책임하게 보도된데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심각한 불법 행위의 진상을 파헤쳐야 할 시점에, 사건과 무관한 저에 대한 허위의 내용이 어딘가에서 흘러나오고, 이를 충분히 확인도 하지 않은 채 보도가 되는 것은 대단히 악의적인 명예훼손”이라며 “특히, ‘수백 건의 문자를 주고받았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른 악의적 보도이므로, 강력하게 법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거듭 “허위정보의 출처와 유통 경로, 무책임한 보도과정에 대해서도 명백히 진실을 밝혀야 하고, 그에 따른 응분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매크로 관련 불법행위와 관련되어 있다는 것은 저도 보도를 통해 처음으로 접했다”면서 “그런데도 마치 제가 그 사건의 배후에라도 있는 것처럼 허위 사실이 유통되고 무책임하게 확인도 없이 실명으로 보도까지 나간 것은 이해할 수 없는 터무니없는 일이다”고 말했다.

    댓글 조작의혹과 관련된 ‘드루킹’이라는 아이디를 쓰는 민주당원과 관련, “문제가 된 인물은 지난 대선 경선 전, 문 후보를 돕겠다고 연락해 왔고 당시 수많은 지지그룹들이 그런 식으로 돕고 싶다고 연락이 왔었고, ‘드루킹’이라는 분도 그 중에 한명”이라며 “문제가 된 사건의 본질은, 대선 때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해 놓고 뒤늦게 무리한 대가를 요구하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이에 반감을 품고 불법적으로 ‘매크로’를 사용하여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사건”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드루킹은 텔레그램으로 많은 연락을 보내왔고 선거가 끝난 뒤 ‘드루킹’이라는 분은 인사와 관련한 무리한 요구를 했고, 청탁이 뜻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자 상당한 불만을 품은 것으로 느낄 수 있었다”면서 “이번 사건은 그 불법에 대해 수사를 엄중히 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매크로 관련 불법행위와 관련되어 있다는 것은 저도 보도를 통해 처음으로 접했다”고 말했다.

    앞서, 'TV조선'은 14일 저녁 “경찰이 더불어민주당원인 48살 김모 씨 등 3명을 긴급체포한 건, 지난달 압수수색 당시 이들의 집요한 증거인멸 시도때문이었다. 이동식 저장장치인 USB를 변기에 빠트리는 등 디지털 기록들을 황급히 지우려 한 것”이라며 “뜻밖에도 김씨의 스마트폰에서 보안 메신저인 '텔레그램'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과 수백건의 메시지를 주고받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단독보도했다.

     

    [김경수 의원 기자회견 전문]

    대단히 유감스럽습니다.

    저와 관련해 전혀 사실이 아닌 내용이 무책임하게 보도된 데 대해 유감을 표합니다.

    문제가 된 사건의 본질은, 대선 때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해 놓고 뒤늦게 무리한 대가를 요구하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이에 반감을 품고 불법적으로 ‘매크로’를 사용하여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사건입니다.

    이번 사건은 그 불법에 대한 수사를 엄중히 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심각한 불법 행위의 진상을 파헤쳐야 할 시점에, 사건과 무관한 저에 대한 허위의 내용이 어딘가에서 흘러나오고, 이를 충분히 확인도 하지 않은 채 보도가 되는 것은 대단히 악의적인 명예훼손입니다.

    특히, ‘수백 건의 문자를 주고받았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른 악의적 보도이므로, 강력하게 법적으로 대응할 계획입니다.

    그럼 우선 제가 진행상황에 대해 간략히 설명을 드리고 답변을 드리겠습니다.

    문제가 된 인물은 지난 대선 경선 전, 문 후보를 돕겠다고 연락해 왔습니다. 당시 수많은 지지그룹들이 그런 식으로 돕고 싶다고 연락이 왔었고, ‘드루킹’이라는 분도 그 중에 한명입니다.

    당시에는 누구라도 문 후보를 돕겠다면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것이 선거 때는 통상적으로 자주 있은 일입니다. 그 뒤에 드루킹은 텔레그램으로 많은 연락을 보내왔습니다. 당시 수많은 사람으로부터 비슷한 메시지를 받는 저로서는 일일이 확인할 수도 없었습니다.

    그런데 선거가 끝난 뒤 ‘드루킹’이라는 분은 무리한 요구를 해왔습니다. 인사와 관련한 무리한 요구였고, 청탁이 뜻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자 상당한 불만을 품은 것으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끝난 일이었습니다.

    이번 매크로 관련 불법행위와 관련되어 있다는 것은 저도 보도를 통해 처음으로 접했습니다. 그런데도 마치 제가 그 사건의 배후에라도 있는 것처럼 허위 사실이 유통되고 무책임하게 확인도 없이 실명으로 보도까지 나간 것은 이해할 수 없는 터무니없는 일입니다.

    허위정보의 출처와 유통 경로, 무책임한 보도과정에 대해서도 명백히 진실을 밝혀야 하고, 그에 따른 응분의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이상입니다.

    2018년 4월 14일 

    국회의원 김경수

     

    김지영 기자 kjy@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