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차 경제포럼] “대한민국을 금융 선진국으로”…금융포럼 이모저모

실시간 뉴스

    금융산업의 올바른 방향 제시…경제·산업계 150여 명 참석

    ▲23일 폴리뉴스와 상생과통일포럼이 주최한 ‘제10차 경제 포럼’에서 참가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이은재 기자>

    [폴리뉴스 이해선 기자] 폴리뉴스와 상생과통일포럼이 공동 주최한 ‘제10차 경제 포럼’이 23일 서울 여의도 씨씨엠엠(CCMM) 빌딩에서 열렸다. 

    ‘금융혁신과 금융산업 발전 방향’이란 주제로 열린 이날 포럼에는 정우택 자유한국당 전 원내대표와 박순자·김선동 의원을 비롯해 금융계, 산업계, 학계, 언론계 등 150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해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행사는 먼저 조찬 식사 후 국민의례, 내빈소개, 기념사, 축사, 기조발제, 패널토론 순서로 진행됐다.

    김능구 폴리뉴스 대표는 개회사를 통해 “이번 포럼은 금융을 산업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적 방향을 모색하고 최근 몇 년 사이 불어 닥치고 있는 금융혁신 과제해결과 대한민국 금융산업의 올바른 방향을 제시해 이끌 수 있는 방안들을 전문가들과 함께 모색해 보는 공론의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상생과통일포럼 상임고문인 정세균 국회의장은 영상으로 축사를 대신했다.

    정 국회의장은 “금융산업의 혁신없이는 국가 경쟁력의 발전도 담보하기 어렵다”며 “이는 금융혁신이 반드시 필요한 이유이자 오늘 이 자리가 뜻 깊은 이유이기도 하다”고 전했다.

    행사에는 참석하지 못했지만 홍준표 자유한국당 당대표도 축사메시지를 보내왔다. 

    홍준표 당대표는 “계속되는 경기불황으로 기업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금융의 역할이 더욱 절실할 때”라며 “이번 포럼에서 금융제도 정비와 관련한 구체적이고 발전적인 방안들이 심도 있게 논의되길 바란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축사를 마무리하고 이어진 남주하 서강대학교 경제학부 교수의 기조발제 강연에서는 한국 금융산업의 현주소를 돌아보고 앞으로 나아가야 할 금융혁신과 발전 방향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남주하 교수는 금융산업 발전을 위해서 ▲핀테크금융 혁신 ▲금융감독 혁신과 금융소비자 보호강화 ▲관치금융 혁신 ▲내부경영 혁신 ▲정책금융 혁신 ▲금융포용 혁신 등 6대 금융혁신과제를 추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 순서로는 패널 토론이 진행됐다.

    오갑수 글로벌금융학회회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번 토론에는 최성일 금융감독원 전략감독담당 부원장보와 정유신 핀테크지원센터장, 정운영 금융과행복네트워크 의장이 토론자로 참여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금융혁신과 금융산업 발전방향’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포럼에 참석한 한 기업 관계자는 “변화하는 금융환경에 맞춘 적절한 강연 내용이 인상 깊었다”고 참가 소감을 밝혔다.

    이해선 기자 lhs@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