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바른 통합은 민주주의 진전시키는 것”

실시간 뉴스

    “대안야당의 출현이라는 국민 바램 실현 하겠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마지막 최고위원회의에서 개회 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신건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2일 “통합은 호남을 버리는 것이 아니라 호남정신을 더 크게 확산하고 광주정신이 지킨 민주주의를 한 발짝 더 진전시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국민의당의 이름을 걸고 마지막 최고위원회의를 열면서 “이제 국민의당 시대를 마감하지만, 국민의당 창당 정신은 면면히 이어져 범개혁 정당으로 더 크게 발전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기득권 구태정치 시대를 몰아내고 본인이 주인인 정치시대를 만드는 것이 통합의 확고한 목표이자 단호하고 결연한 의지”라며 “호남과 영남, 진보와 보수로 나뉘어 반목하던 과거가 아니라 동서화합과 통합, 개혁으로 국민을 정치 중심에 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정부‧여당과 제1야당인 한국당을 향해서도 쓴 소리를 토하며 “국민의당의 제2창당으로 새로 태어날 바른미래당을 통해 대안야당의 출현이란 국민 바램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정부 여당을 향해 “협치에 대한 노력 한번 하지 않으면서 필요할 때만 도와 달라 읍소하고 자신들 잘못으로 실패하면 야합으로 몰아세우면서 책임 떠넘기기에만 급급했다”며 “오만과 독선을 멈추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당에도 “제1야당으로서 (정부·여당에 대한) 비판과 견제라는 기본적 역할도 제대로 해내지 못하면서 문제 해결에 나선 국민의당에 ‘위장야당’ 운운하며 막말을 쏟아냈다”며 “그런데도 뜻대로 안 되면 (국회를) 보이콧하고 민생을 볼모로 잡는다”고 비판을 이어갔다.

    신건 기자 hellogeo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