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현아 ‘당원권 3년 징계’ 해제…“과반 이상 찬성”

실시간 뉴스

    김태흠 “강력하게 반대…형평성‧공정성 문제 있다”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신건 기자] 자유한국당은 12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비례대표인 김현아 의원에 대한 ‘당원권 정지’ 징계를 해제했다.

    한국당은 이날 홍준표 대표가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주재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한국당 비례대표직을 유지한 채 바른정당 행사에 참석하는 등 ‘해당행위자’로 규정돼 당원권이 정지됐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김 의원에 대한 당원권 정지 3년 징계 해제 안건은 홍 대표가 최고위원들의 의견을 청취한 뒤, 과반 이상이 찬성하니 통과하자고 제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태흠 최고위원이 반대를, 이재영 최고위원이 결정 보류 입장을 밝혔지만, 홍 대표가 최고위원들의 전체 의견을 반영해 통과하자고 말해 의결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최고위원은 최고위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강력하게 반대를 했다”며 “김 의원이 해당행위를 한 부분이 엄중하고 비례대표 제도를 희화한 분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른 징계 내린 분들에겐 도의적인 책임을 물었는데 다른 사건과의 형평성, 공정성 문제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최고위에서는 서용교 조직부총장 후임에 곽대훈 의원이, 디지털정당위원장에 김거희 현 청년수석부위원장이 임명됐다.

    신건 기자 hellogeo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