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8] 정의선 부회장 행보 주목 … 현대차, 자율주행 등 커넥티드카 분야 글로벌 협력에 나서

실시간 뉴스

    “어떤 기업도 혼자 성공할 수는 없고 앞으로 중요한 건 파트너십”

    ▲'CES 2018'에 참가한 자율주행 업체 모빌아이·인텔 부스를 방문한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폴리뉴스 박재형 기자] 미국 라스베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정보통신(IT) 박람회 ‘CES 2018’에서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의 행보가 주목 받고 있다. 

    전통적으로 가전과 IT업계 행사였던 CES에서 자동차업계 핵심 임원이 글로벌 협력을 위해 분주히 움직였기 때문이다. 

    정 부회장은 이 기간 동안 인텔·모빌아이·오로라·엔비디아 등 자율주행 핵심 기술을 보유한 기업의 최고경영자(CEO)를 잇따라 만났다.

    이는 최근 현대차의 핵심과제인 커넥티드카 분야에서 협력을 모색하거나 트렌드 파악을 위한 행보로 보인다. 

    특히 정 부회장은 9일(현지시간) CES에 참석해 삼성전자·LG전자·파나소닉 등 글로벌 전자업체와 완성차, 자동차 부품 업체 전시관을 일일이 돌아보며 관련 임직원들과 의견을 나눴다. 

    또 정 부회장은 자율주행 업계의 강자 모빌아이·인텔 부스에서 전시물을 관람했고, 글로벌 1위 자율주행 ‘라이다 센서’ 개발 업체 ‘벨로다인 라이다’의 부스도 참관했다.

    자율주행 기술 강자 엔비디아의 자율주행 플랫폼 적용 차량과 경쟁 상대인 도요타와 벤츠 전시관에서는 다목적 자율주행 전기차 ‘이(e)-팔레트’, 벤츠의 인공지능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 등도 정 부회장의 주 관심사였다. 

    국내 부스에서는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찾았다.

    삼성전자 부스에서는 삼성전자가 ‘하만’과 함께 개발한 차량 전장시스템 디지털 콕핏에 직접 시승하기도 했고 LG전자 부스에서는 냉장고, 세탁기, 노트북 등을 직접 만져보며 관심을 보였다.

    정 부회장의 이 같은 글로벌 협력을 위한 행보는 과거 현대차에서 볼 수 없었던 모습이다. 

    2010년대 초만 해도 글로벌 경쟁업체들이 엔진이나 하부구조 개발을 위해 또는 플랫폼 공유를 위해 합종연횡 했던 것과는 달리 현대차는 마이웨이를 걸어왔다. 

    현대차가 주목받을 만큼 글로벌 협력을 한 것은 일본 미쓰비시가 유일하다. 

    당시 현대차에 유수의 글로벌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기술협력이나 공동개발 등의 의사를 타진해왔으나 현대차 경영진들이 대부분 거절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현대차의 이같은 독자노선 이유로 업계에서는 현대차가 모든 라인의 차를 개발했고 해당 등급에서 충분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자신감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하지만 현대차의 이 같은 독자노선 행보는 최근 확실히 달라졌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CES 첫날에도 40곳 이상의 전시장을 돌며 ‘열공’했다.

    특히 올해의 경우 최근 ‘모빌리티(이동수단) 혁신’을 주도하며 세계 자동차 회사들로부터 주목받는 핵심 기업들의 CEO와 연쇄 회동까지 했다.

    최근 전장(전기·전자 장치) 사업에 공격적으로 투자하는 삼성전자와 완성차업체 현대차그룹이 어떤 형태로든 제휴를 시도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정 부회장은 또 자율주행 인지 분야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모빌아이 전시장을 방문, 인텔 브라이언 크르재니치 CEO와 인텔의 수석 부사장이자 모빌아이 CEO겸 CTO(최고기술경영자) 암논 샤슈아를 함께 만났다. 

    현대·기아차는 현재 양산차의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에 모빌아이의 센싱(Sensing) 기술과 부품을 탑재하고, 시범 운행 자율주행차용 카메라를 납품 받는 등 모빌아이와의 협력 관계를 다지고 있다.

    최근 업계에서는 현대·기아차와 인텔·모빌아이의 전략적 제휴 가능성이 큰 관심거리인데, 정 부회장은 이번 회동을 통해 자율주행 기술 공동 개발을 위한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뿐 아니라 정 부회장은 8일(현지시각) 현대차의 CES 프레스 콘퍼런스 현장에서 자율주행 전문기업 미국 ‘오로라’와 2021년까지 스마트시티 안에서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을 상용화하는 공동 개발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이 같이 정 부회장이 나서서 글로벌 협력을 강화하는 것은 자율주행 기능과 5G망을 활용한 커넥티드카 시대에는 어느 한 기업만으로 기술을 감당할 수 없는 종합 시스템 구축이 필요한 시대이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그렇기 때문에 이번 CES 기간 동안 글로벌 기업들의 대표들이 강조한 화두는 ‘협력’이었다. 

    CES의 주관사인 CTA의 그레이 사피로 회장도 “어떤 기업도 혼자 성공할 수는 없고 앞으로 중요한 건 파트너십”이라고 말했다.

    박재형 기자 jaypark21@hanmail.net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