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능구의 정국진단] 김관영① “바른정당과의 통합, 전당원투표로 빨리 결론내고 결과에 승복하자”

실시간 뉴스

    [인터뷰] “바른정당 보수 개혁성 인정하는 게 맞아”

    ▲국민의당 김관영 사무총장이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폴리뉴스'와 인터뷰를 가졌다.<사진 이은재 기자>

    [폴리뉴스 김희원 기자] 국민의당은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를 둘러싼 찬반 갈등이 날로 심화되면서 분당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고 일각에서는 ‘합의 이혼’까지 거론하고 있다.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찬성하고 있는 국민의당 김관영 사무총장(재선, 전북 군산시)은 14일 ‘전당원투표’를 실시해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를 결론냄으로써 통합을 둘러싼 갈등을 하루빨리 종식시키자고 주장했다.

    김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된 ‘폴리뉴스’ 김능구 대표와의 ‘정국진단’ 인터뷰에서 “박지원 천정배 정동영 세 분이 (당 대표 선거에서)전부 당의 중요한 정책은 전당원투표로 결정하겠다고 공약했다. 이것보다 더 중요한 당의 정책이 어디에 있나”라며 “저는 빨리 전당원투표를 해서 빨리 결론을 내고 누구든지 그 결과에 승복하자는 생각이다”고 밝혔다.

    김 사무총장은 “만약 부결되면 안철수 대표가 물러나는 것이고 만약 바른정당과 합당이 돼야 한다고 당원들이 판단한다면 반대하는 분들이 그 결과를 받아들이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그래야 이 논란이 빨리 종식이 되지 그렇지 않고 계속 이야기해봐야 무슨 의미가 있나”라고 강조했다.

    김 사무총장은 통합 반대파에서 전당원투표를 실시할 경우 결국 분당될 것이라는 주장을 내놓고 있는 것과 관련 “당원이 찬성하면 반대하는 사람들이 따라주는 것이 맞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김 사무총장은 통합 반대파가 바른정당을 적폐세력으로 규정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바른정당에 계신 분들은 과거 박근혜 정부에 같이 참여했던 것에 대해서 반성하고 탄핵에 찬성하고 또 그분들(자유한국당)과 같이 하는 것에 대해서 두 번에 걸쳐서 거부하면서 독자적인 노선을 걸으려고 노력을 해왔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그분들이 갖는 보수세력 내에서 개혁성에 관해서는 저희가 인정을 하는 게 맞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국민의당 김관영 사무총장과의 인터뷰 내용 중 일부다.

    “安 대표 통합선언, 시기 정해져 있지 않아”

    -안철수 대표는 부인했지만 오는 22일이나 24일 안 대표가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선언할 것이라는 얘기가 돌고 있는데.
    제가 아는 바로는 시기는 정해져 있지 않다. 다만 당 내외에서 통합 논의 때문에 당이 굉장히 혼란에 있기 때문에 하루라도 빨리 정리돼야 하지 않겠나라는 요구가 많이 있기 때문에 그런 점들을 당 대표로서 고민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올해가 가기 전에 이 일을 매듭지어달라는 요구들이 있기 때문에 그런 이야기까지 나온 모양인데 아직 구체적으로 시간이 정해져있는 것은 전혀 아니다.

    -친안(친안철수)계에서는 ‘전당원투표’를 통해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를 결론내자는 주장을 하는데.
    제가 전당원투표를 해야 한다고 가장 처음 이야기를 했다. 박지원 천정배 정동영 세 분이 (당 대표 선거에서)전부 당의 중요한 정책은 전당원투표로 결정하겠다고 공약했다. 이것보다 더 중요한 당의 정책이 어디에 있나. 저는 빨리 전당원투표를 해서 빨리 결론을 내고 누구든지 그 결과에 승복하자. 만약 부결되면 안철수 대표가 물러나는 것이고 만약 바른정당과 합당이 돼야 한다고 당원들이 판단한다면 반대하는 분들이 그 결과를 받아들이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그래야 이 논란이 빨리 종식이 되지 그렇지 않고 계속 이야기해봐야 무슨 의미가 있나. 제가 지난번 의원총회에서 이런 이야기를 했다.

    -그런데 전당원투표를 실시할 경우 결국 당이 분당될 것이라는 주장이 있는데.
    당원이 찬성하면 반대하는 사람들이 따라주는 것이 맞는 것 아닌가.

    -현역 의원들과 당원 사이에 통합론에 관해 ‘갭’이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우리 당 지역구 의원 대다수가 호남지역 국회의원이다. 호남의 민심하고 호남 이외에 다른 민심과는 조금 ‘갭’이 있는 게 사실이다.

    ▲국민의당 김관영 사무총장이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폴리뉴스'와 인터뷰를 가졌다.<사진 이은재 기자>

    -바른정당과의 통합 반대파 의원들은 바른정당을 적폐세력으로 규정하고 있다. 바른정당 의원들은 나름대로 개혁보수를 지향하면서 허허벌판에 나와 있다고 생각하는데 그런 비판이 제기되고 있어 섭섭한 모양인데.  
    적폐세력을 어떻게 규정할 것이냐는 이야기인데 통합이 마뜩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분들은 그렇게 말씀하는 것 같다. 과거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 전혀 관련이 없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그렇게 말씀하는 걸로 보인다. 당이 어려울수록 창당 초심으로 가야 한다. 창당 초심은 뭐냐. 우리 당의 강령‧정강정책에 나와 있다. 우리 당 강령에는 합리적 진보와 개혁적 보수의 양날개로 국가 통합을 이룬다고 돼 있다. 그러면 과연 우리 당이 양날개를 제대로 갖췄나. 합리적 진보세력은 어디고 개혁적 보수세력은 어디냐라고 봤을 때 그분들이 자칭 개혁적 보수세력이라고 이야기하는데 그 정도가 개혁적 보수가 아니라고 하면 우리나라에 개혁적 보수세력이 어디에 있을까라고 생각한다. 사람이라는 게 과거에 죄를 저지를 수 있다고 본다. 죄를 저질렀지만 그 뒤 어떻게 회개하고 새로운 사람이 되느냐도 중요하다. 바른정당에 계신 분들은 과거 박근혜 정부에 같이 참여했던 것에 대해서 반성하고 탄핵에 찬성하고 또 그분들(자유한국당)과 같이 하는 것에 대해서 두 번에 걸쳐서 거부하면서 독자적인 노선을 걸으려고 노력을 해왔다. 그렇기 때문에 그분들이 갖는 보수세력 내에서 개혁성에 관해서는 저희가 인정을 하는 게 맞지 않나 생각한다.

    -언론에 의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비자금 의혹 제보자로 지목된 박주원 최고위원에 대해 당원권을 정지하고 최고위원에서 사퇴시키기로 결정했는데 이렇게 신속하게 처리한 배경은 무엇인가.
    그 사건이 지금 호남 민심에 상당히 큰 악영향을 주고 있다. 특히 안철수 대표가 바른정당과의 통합 논의를 주도하고 있는데 박주원 최고위원도 통합에 찬성하고 있는 사람으로서 과거에 DJ(김대중 전 대통령)정신을 자극하는 행위를 했다는 것 자체가 굉장히 호남 민심을 크게 흔들어 놓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조치할 수밖에 없다.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그 부분은 처리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김희원 기자 bkh1121@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