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시 선거구 개편, 찬반논란 가열

실시간 뉴스

    [폴리뉴스 김기율 기자] 서울시 자치구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가 각 정당과 구의회에 보낸 선거구획정안을 놓고 현직 구의원들과 시민단체들의 찬반논쟁이 거세지고 있다.

    서울 용산구의회는 지난 4일 제236회 제2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자치구 의원 정수 및 선거구획정안 철회를 위한 결의안’을 발의했다.

    용산구의원들은 결의안에서 ▲향후 용산구에서 진행 중인 각종 개발 사업들이 완료될 경우 대규모 인구가 유입될 예정이라는 점 ▲의정활동 반경 확대로 인해 과도하게 선거비용이 증대되고 세심한 의정활동을 저해하는 점 ▲13개 자치구, 36개 선거구가 2인 선거구를 유지하고 있어 타 자치구와 형평성에 맞지 않는 점을 들어 선거구획정안의 현행 유지를 촉구했다.

    정치개혁 서울행동(이하 서울행동)은 이와 같은 반대에 대해 “서울시 선거구획정위원회의 안은 공개적인 공청회를 거쳐 위원회의 독립적인 논의를 거쳐서 만들어진 것”이라며 “이에 대해 근거없는 비판을 하는 것은 기득권을 가진 집단의 ‘자기 밥그릇 챙기기’로 볼 수 밖에 없다”고 비판을 쏟아냈다. 

    서울행동은 선거구 확대로 인해 선거비용이 증가한다는 의견에는 “돈이 많이 들어가는 선거운동방식을 제한, 정책중심의 선거운동을 장려하면 비용 문제는 해결할 수 있다”고 반박하며 “기초의원의 경우에는 그렇게까지 선거구역이 넓어지지 않는다. 오히려 거대정당의 공천이 곧 당선이 되는 현실이 훨씬 더 심각한 문제”라고 꼬집었다.

    이처럼 선거구획정안 조정이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 자치구의원 선거구획정위원회는 오는 12일까지 의견을 수렴, 13일에 서울시장에게 획정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의견 수렴 후에 어떠한 획정안을 제출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김기율 기자 ky0123@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