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능구의 정국진단] 정용기①, 徐‧崔‧金 겨냥 “우파 궤멸 막는 용기있는 모습 보여야”

실시간 뉴스

    [인터뷰] “‘내 책임 얼마나 큰가’ 인식 부족…복당파 중에도 잘못 있는 분들 있어”

    ▲자유한국당 정용기 의원이 15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폴리뉴스'와 인터뷰를 가졌다. <사진 이은재 기자>

    [폴리뉴스 김희원 기자] 자유한국당 정용기 의원(원내수석대변인, 재선, 대전 대덕구)은 15일 징계 문제가 논의되고 있는 친박 중진 서청원 최경환 의원을 향해 “우파가 궤멸되기 직전의 위기에 빠진 지금 상황에 대해 인식이 아직 부족한 것 아닌가”라며 정치적 결단 필요성을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된 ‘폴리뉴스’ 김능구 대표와의 ‘정국진단’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보수가) 완전히 궤멸할 상황이면 그것은 공동체 전체가 위기에 빠진 것”이라며 “이렇게까지 된 것에 대해 ‘내 책임이 얼마나 큰가’ 하는 인식이 아직도 부족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그러면서 최근 바른정당에서 탈당해 자유한국당에 복당한 김무성 전 대표를 겨냥해서 “지금 복당한 분들 중에서도 그분들 못지 않게 잘못이 있는 분들도 있다. 그분들 역시 사실 마찬가지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저는 서청원 최경환 의원 이상으로 못된 역할을 한 분도 있었다고 본다. 서청원 최경환 김무성 이렇게 제 입으로 이름을 말씀드리고 싶지는 않다”면서 “왜냐면 그 당사자들도 알고 당의 구성원인 다른 의원들도 알고 국민들도 모두 어느 분들인지는 안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우파가 궤멸될 것 같은 상황이 됐다면 살신성인해서 우파 궤멸을 막는 용기있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면서 “정치에서는 죽어야 사는 경우가 많이 있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이어 “지위가 탐나서 그런 것은 아니겠지만 끝까지 현재의 알량한 국회의원이라는 위치에 집착해서, 본인은 명예에 집착한다고 볼 수도 있는데, 그런 작은 명예에 집착하면서 더 큰 것을 잃는 우를 범하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최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대선 패배로 인해 위기에 빠진 당을 수습하는 과정에서 극심한 혼돈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홍준표 대표는 바른정당이 통합 전제 조건으로 내건 ‘인적쇄신’ 작업을 하면서 친박 핵심 중진 서청원 최경환 의원과 극심한 갈등을 겪었다.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는 지난달 박근혜 전 대통령과 함께 서청원, 최경환 의원을 ‘탈당 권유’ 징계 결정했으며 홍 대표는 이후 박 전 대통령을 출당 조치하는 결단을 내렸다.

    이후 김무성 주호영 김용태 의원 등 바른정당 탈당파 9명이 모두 복당하면서 자유한국당 의석수는 현재 116석이 됐다. 그러나 서, 최 의원의 징계 문제가 여전히 갈등의 뇌관으로 남아있는 상태다. 윤리위의 ‘탈당 권유’ 결정에 반발하고 있는 이들을 제명하려면 의원총회에서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 필요하다. 내달 15일까지가 임기인 정우택 원내대표는 자신의 임기 안에는 이들의 징계를 위한 의총을 소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와 함께 친박계가 자신들이 ‘배신자’로 보고 있는 김무성 의원을 겨냥해 책임론과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을 촉구하고 있어 더욱 더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다음은 정용기 의원과의 인터뷰 내용 중 일부다.

    -주호영 의원까지 자유한국당에 복당하면서 자유한국당의 의석수는 116석이 됐다. 최근 있었던 바른정당 탈당파의 복당을 어찌 보나.
    정치는 민심의 바다 위에서 이뤄지는 것이다. 보수층 지지자들은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넘어서서 보수대통합을 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그런 뜻에 맞춰서 정치를 해야 하는 것 아닌가. 그런 뜻 위에서 이뤄지는 일이고 그 방향으로 큰 흐름이 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는 지난달 박근혜 전 대통령 뿐만 아니라 친박계 핵심 중진 서청원, 최경환 의원에 대해서도 ‘탈당 권유’ 징계를 확정했다. 서청원 최경환 의원은 이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현역 의원인 서청원, 최경환 의원을 제명하려면 의원총회에서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 필요하다. 의총에서 표결한다는 것도 보기 좋지 않기 때문에 사실 그분들이 책임있는 중진으로서 먼저 결단을 내릴 필요가 있는 것 아닌가.
    그분들께서, 우파가 궤멸되기 직전의 위기에 빠진 지금 이 상황에 대한 인식이 아직 부족한 것 아닌가. 민주주의라는 것은 생각의 차이를 서로 인정하는 것이다. 서로 생각의 차이가 다른 정당, 정치집단들이 대화와 토론을 통해서 합의를 이끌어내면서 공동체를 이끌어가는 것이다. 그런데 한쪽이 완전히 궤멸할 상황이면 그것은 공동체 전체가 위기에 빠진 것이다. 이렇게까지 된 것에 대해 ‘내 책임이 얼마나 큰가’ 하는 인식이 아직도 부족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지금 복당한 분들 중에서도 그분들 못지 않게 잘못이 있는 분들도 있다. 그분들 역시 사실 마찬가지다.

    ▲자유한국당 정용기 의원이 15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폴리뉴스'와 인터뷰를 가졌다. <사진 이은재 기자>

    -바른정당에서 복당한 김무성 의원의 총선 패배 책임론이 거론되던데.
    지난해 총선 패배 그 이전으로 올라가면 소위 친박 비박으로 나눠져서, 친박들이 물론 더 잘못이 크다고 본다. 그런데 그런 폐쇄적인 권력운영을 하게 된 데에는 총선 훨씬 이전 당권을 장악했던 사람들이 당 내 인사권을 행사하는데 있어서 철저히 똑같이 그런 모습을 보였다. 그것에 대한 대응으로써 청와대를 중심으로 친박계가 더 폐쇄적인 권력운영을 할 수밖에 없었던, 그런 상호 나쁜 방향으로의 상승이 벌어졌다. 단순히 작년 총선 공천 과정에서 ‘(김무성 전 대표의) 옥새 들고 나르샤’를 떠나서 그 이전부터 조기에 차기 권력에 대한 욕심들에서 시작된 당내 분란이 있었다. 그런 것들은 권력투쟁 과정에서 있을 수 있는 정도라고 볼 수도 있겠지만 지금은 거듭 말하지만 우파가 궤멸될 것 같은 상황이다. 이런 상황이 됐다면 살신성인해서 우파 궤멸을 막는 용기있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정치에서는 죽어야 사는 경우가 많이 있다. 지위가 탐나서 그런 것은 아니겠지만 끝까지 현재의 알량한 국회의원이라는 위치에 집착해서, 본인은 명예에 집착한다고 볼 수도 있는데, 그런 작은 명예에 집착하면서 더 큰 것을 잃는 우를 범하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서청원 최경원 의원 뿐만 아니라 복당파 중에서도 지금 같은 위기 속에서 용기있게 책임져야 할 사람이 있다는 것인가.
    저는 서청원 최경환 의원 이상으로 못된 역할을 한 분도 있었다고 본다. 서청원 최경환 김무성 이렇게 제 입으로 이름을 말씀드리고 싶지는 않다. 왜냐면 그 당사자들도 알고 당의 구성원인 다른 의원들도 알고 국민들도 모두 어느 분들인지는 안다.

    김희원 기자 bkh1121@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