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BQ, 회장 ‘갑질 논란’ 법정에서 진실 밝힌다

실시간 뉴스

    BBQ “명백한 허위제보…법적책임 물을 것” vs 가맹점주 "회장 막말 맞다"

    ▲<사진=BBQ 제공>

    [폴리뉴스 이해선 기자] 윤홍근 BBQ 회장의 가맹점 ‘갑질’ 논란 사태가 진실공방으로 번지며 법정다툼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윤 회장이 폭언과 욕설을 퍼부었다는 가맹점주의 제보와 달리 BBQ 측은 계약 위반으로 해지 위기에 몰린 점주가 악의적인 허위정보를 언론에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윤홍근 BBQ 회장이 지난 5월 서울 삼성동 매장을 방문해 욕설과 폭언을 퍼부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피해 매장 점주는 윤 회장이 예고도 없이 찾아와 주방에 들어가려 하자 직원이 이를 제지했고 그런 직원에게 “해고하겠다. 폐점시키겠다. 이 XX” 등의 막말을 퍼부어 매장 내 손님도 이를 목격했다고 밝혔다. 

    또한 윤 회장 방문 이후 유통기한이 임박했거나 중량이 모자라는 닭을 공급받는 등 보복 조치를 당했다고 설명했다. 

    BBQ는 15일 해명자료를 배포하고 욕설과 폭언 등 보도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BBQ는 “‘회장 갑질논란’이라는 보도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해당 보도는 근거 없는 가맹점주의 일방적인 주장만을 담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BBQ는 당시 윤홍근 회장의 방문은 신규 매장을 방문해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BBQ의 오래된 관행이며 사전에 직원을 통해 방문 사실도 알렸다고 설명했다.

    또한 가맹시스템의 통일성과 식품의 위생 및 안전에 대한 최종 책임자인 가맹본부의 대표가 가맹점을 방문해 그 위생상태와 시스템 준수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갑질이 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BBQ는 “언론보도로 인한 브랜드 이미지 손상으로 가맹점주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게 하기위해 끝까지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자 시도했다”며 “하지만 해당점주는 끝내 허위 과장된 제보로 BBQ와 가맹점 모두 또다시 불의의 피해를 입게 되는 상황에 만들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BBQ는 규정을 준수하며 영업을 하고 있는 많은 선량한 가맹점주들에게 추가 손해가 발생하는 것을 방치할 수 없다”며 “더 이상 이러한 허위 과장의 보도가 없도록 문제의 가맹점주는 물론이고 그 배후자와 관련자들에게 응분의 법적 책임을 물어 끝까지 진실을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해선 기자 lhs@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