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른정당 “한국당 친박청산,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

실시간 뉴스

    “친박청산, 정치적으로 활용되더니 얼버무리는 모양새”

    [폴리뉴스 신건 기자] 바른정당은 14일 자유한국당의 친박청산에 대해 “요란한 빈 수레로 끝을 낼 모양새”라며 비판했다.

    김익환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 대신 친박(親朴)을 선택한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정부의 폭주를 막을 생각이 없음이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이제 더 이상 '보수'의 이름을 내걸고 국민을 우롱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부로 우리당에 계파는 이제 없어 졌다. 더 이상 계파활동은 당원과 국민들이 용납치 않을 것”이라고 언급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김 부대변인은 “친박(親朴)청산 작업이 정치적으로 활용하더니 이제는 없었던 일로 얼버무리는 모양새”라며 “바른정당 탈당의원들과 친박(親朴)의 첨예한 갈등과 혼란은 피했을지 모르나 국민들은 더욱더 멀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탈당 의원 몇 명 받아들이고 정부를 향해 입에 담기 힘든 단어를 써가며 비판한다고 해서 문재인 정부의 폭주를 막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 큰 오산”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폭주는 국민들의 힘으로만 막을 수 있다. 보수로부터 멀어지는 국민의 마음을 돌려세우지 못한다면 문재인 정부의 폭주는 막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신건 기자 hellogeo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