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 15일부터 겨울철 자연재난 대책기간 돌입

실시간 뉴스

    [폴리뉴스 이나희 기자] 경기도가 15일부터 내년 3월 15일까지를 겨울철 자연재난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재난대비 태세에 돌입한다.

    경기도는 13일 안전관리실장 주재로 도내 시‧군 담당 실•국장 영상회의를 개최하고 이런 내용을 담은 ‘2017년 겨울철 자연재난 대비 비상대응계획’ 준비 사항을 점검했다.

    도는 이날 회의에서 24시간 상황 유지, 교통두절 예상지역에 대한 제설장비 사전 배치, 시‧군간 경계도로 공동제설, 인근 시.군 및 군.민간 보유 장비의 지원체계 구축 대책 등을 점검했다.

    이번 대책에 따르면 도는 준비단계, 사전대비단계, 비상Ⅰ단계(대설주의보), 비상Ⅱ단계(대설경보), 비상Ⅲ(대규모 피해 발생) 등 기상상황별 5단계를 구분해 비상근무 인원을 1명에서 최대 35명까지 배치할 방침이다.

    강설 예보 발령 시에는 상황관리 총괄, 시설응급복구, 교통대책, 의료•방역 등 13개 실무반으로 구성된 비상근무체제에 들어가게 된다.

    또 이면도로 제설대책 수립, 소형 제설장비 도입, 민간 제설담당자 지정‧운영 등으로 낙상사고를 방지하고, 노후주택(136개소), 공업화박판강구조(PEB,108개소), 산간마을 고립예상지역에 책임자를 지정해 예찰활동을 실시하는 등 안전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한파•대설에 대비하기 위해 9개과 10명으로 구성된 겨울철 재난대책 T/F팀을 구성하고 기상정책자문관의 기상상황 예측을 바탕으로 서민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나희 기자 press24@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