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화클래식]메이저 대회 우승 트로피 품에 안은 오지현

실시간 뉴스

    3일 강원도 춘천시 제이드팰리스에서 열린‘한화 클래식 2017’(총상금 14억 원, 우승상금 3억 5천만 원)마지막날 경기에서 우승을 차지한 오지현(KB금융)이 시상식에서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고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오지현(KB금융그룹)은 최종합계 13언더파를 기록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11언더파를 친 김지현(롯데)이 단독 2위,고진영(하이트 진로)은 8언더파로 3위,정예나가 7언파를 기록하며 4위에 올랐다.

    LPGA 3승을 기록한 김인경(한화)과 올 시즌 최고의 신인으로 데뷔전을 치른 최혜진(롯데)은 6언더파로 공동 5위로 대회를 마쳤다.

    ‘한화 클래식 2017'에는 LPGA투어에서 3승을 올리면서 최고의 한 해를 보내고 있는 김인경(한화)을 비롯해서 고진영(하이트진로),김해림(롯데),오지현(KB금융그룹),장하나(BC카드),이정은6(토니모리),전미정(진로재팬),이민영2-김지현(이상 한화),아리야 주타누간(태국), 넬리코다(한화,미국), 츠지 리에(일본)등 국내외에서 활약중인 유명 골프스타들이 대거 출전해 우승 트로피를 놓고 한판 승부를 펼쳤다.

    한편,올해부터 다섯 번째 메이저 대회로 승격 된 한화클래식은 8월 31일(목)부터 9월 3일(일) 까지 나흘간 제이드팰리스[파72/6,753야드(본선 6,673야드)]에서 벌어졌다.

    [폴리뉴스=문용준 기자]

    문용준 기자 photojuna@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