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원식 “北위협 상황에도 한국당, 文정부 흔들기에 여념”

실시간 뉴스

    “정부, 대화 끈 놓지 말고 자주국방 지켜야”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군 개혁과 자주국방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주연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미국에 대한 북한의 ‘괌 포위사격’ 위협 상황을 언급하며 “문재인 정부가 한미 공조를 튼튼히 하고 있는 상황에서 (자유한국당은) 정부 흔들기에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한국은) 북한이 연일 협박성 발언을 쏟아내고 있는 초강도 위협에 직면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럴 때일수록 우리 정부의 최종 해결은 대화라는 점을 놓치지 말고 한미 간 압박 및 핵 폐기 유도를 굳건히 하고 안으로는 군 개혁 작업에 박차를 가해 우리 자주를 지켜야 한다”면서 “홍준표 대표는 전술핵 배치라는 천둥벌거숭이 같은 소리로 국민 속을 뒤집고 있고, 정우택 원내대표는 주사파 운운하며 정부를 비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색깔론 도발로 문재인 정부를 흔들어서 갈 길을 찾겠다는 태도를 가진 것 같다. 이러한 태도는 북한처럼 스스로 고립만 자처하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국제 사회도 문재인 정부의 대화와 압박 기조에 강력한 지지를 보내고 있다”며 “안방에서 (정부) 흔들기에 여념이 없는 한국당은 국제사회에서 웃음거리만 될 것이다. ‘안보에는 여야 없다’는 말이 립서비스가 아니라면 각성하고 동참하길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우 원내대표는 “북한이 현재 초강도 유엔제재에 직면해 있음에도 불량국가의 오명을 자랑스러운 역사처럼 여기고 있다. (그러한 위협으로) 국면을 바꿀 수 있을거라 착각하고 있어 개탄스럽다”면서 “더 큰 고립과 제재에 직면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북한에 경고했다.

    주연 기자 yeo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