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의당 “한반도 평화정착 위한 정부 조치 적극 환영”

실시간 뉴스

    “북한, 전향적이고 긍정적인 호응으로 함께하길 고대”

    [폴리뉴스 김희원 기자]정의당은 17일 정부가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위한 적십자회담과 군사당국회담을 북한에 제의한 것과 관련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정부의 조치를 적극 환영한다”고 밝혔다.

    한창민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번 제안은 문재인 대통령이 밝혔던 ‘베를린 구상’의 첫 단계이다”며 “평화와 협력의 문을 열기 위한 대화의 열쇠를 내놓은 것”이라며 이같이 평가했다.

    한 대변인은 “이번 조치를 계기로, 지난 보수 정권 동안에 얼어붙었던 남북 관계가 해빙기를 맞게 되기를 기대한다”며 “이산가족 상봉과 군사당국회담이 추진되어 남북 간 신뢰가 쌓여 나간다면, 끊어졌던 교류의 발판도 마련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 대변인은 “작은 걸음이 모여 결국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의 길에 이르게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며 “이제 남은 것은 북한의 대답이다. 북한 또한 정치·군사적 대결상태 해소를 주장했던 만큼, 이번에는 전향적이고 긍정적인 호응으로 함께하길 고대한다”고 밝혔다.

    김희원 기자 bkh1121@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