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구 “민생안정 위한 금융지원 확대...취약계층 금융부담 경감”

실시간 뉴스

    ▲최종구 금융위원장 내정자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응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조현수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 내정자는 17일 인사청문회에서 “민생안정 위한 금융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최 내정자는 이날 정무위가 주재하는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 “많은 국민들이 경기회복의 기운을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 상황은 금융소비자 보호를 우선하고 취약계층의 금융부담을 경감하는 적극적·선제적 정책 노력이 필요하다”며 고금리 이자 등으로 인한 취약차주의 어려움 해소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새 정부가 추구하는 일자리 중심의 소득주도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더 생산적인 분야로 자금이 유입되게 하겠다”며 “단기 호황 중심의 ‘소비적 금융’이 아닌 성장잠재력과 일자리 확대에 기여하는 ‘생산적 금융’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내정자는 금융시장 리스크 관리 측면에 대해 설명하며 “가계부채와 기업 구조조정 등 리스크 요인에 대해 선제적으로 관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가계부채 문제의 경우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의 단계적 도입으로 금융사가 차주 상환능력을 더 정확히 심사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최 내정자는 ‘공정한 금융’을 내세우며 “원칙이 바로선 금융을 구현하고 금융시장 신뢰 제고를 위해 금융그룹 통합감독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주가조작 등 시장교란행위에 대해선 ‘엄벌’하겠다는 표현을 사용하며 감독 및 규제 강화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조현수 기자 moonstar3443@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