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내년 6월 지방선거 맞춰 개헌”

실시간 뉴스

    “‘국회가 개헌 역할 하면 발목 잡을 의도 없다’ 말해”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이 19일 오후 국회 당대표실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 간 회동 내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내년 6월 지방선거 전 개헌’ 약속을 5당 원내대표들과의 회동 자리에서 재확인했다.

    이날 청와대에 열린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 오찬 회동에 참석한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저는 자신의 말에 많은 강박 관념을 갖는 사람’”이라면서 “‘내년 6월 지방선거에 맞춰 헌법을 개정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미 만들어져 있는 국회 개헌특위와 별도로 정부 개헌특위 구성과 관련해서는 “국회가 그렇게 말한다면 정부 특위를 만들 필요는 없다고 본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여론 수렴 과정이 미진하지는 않는지”라면서 “국회와 국민이 원하는 개헌 방향이 꼭 같지 않을 수 있지 않으냐”고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도 “국회가 (개헌에서) 그 역할을 한다면, 본인 스스로 절대 발목을 잡거나 딴죽을 걸 의도가 없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개헌은) 선거구제와 권력구조가 맞물린 측면이 있다”면서 “기본권 강화와 지방 분권에는 크게 이의 없이 합의될 것으로 보기 때문에 이런 것을 먼저 잘 만들어서 추진해 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안병용 기자 byah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