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18 기념식 참석한 안희정 “이게 정상적인 나라”

실시간 뉴스

    “투쟁의 역사, 진보‧보수 뛰어 넘어야”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안희정 충남지사와 악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안병용 기자] 안희정 충남지사는 18일 제37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진보보수를 떠나서 이게 정상적인 나라”라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날 광주 북구 운정동 5·18 민주묘지에서 거행된 기념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아주 감격적이었다. 눈물이 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지사는 “프랑스에 시민혁명 기념일이 있듯이 우리도 민주주의와 시민·주권자의 권리를 찾기 위한 투쟁의 역사를 진보·보수를 뛰어 넘어 기념해야 한다”면서 “5·18 기념일이 그런 정상화된 역사를 다시 한 번 확인하는 날이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오늘 정말 행복하고 기쁘다”면서 “대학교 때 생각도 나서 눈물도 난다”고 언급했다.

    안병용 기자 byah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