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원순, 5‧18기념식 참석해 “새로운 세상 열렸다”

실시간 뉴스

    “지난 9년 슬픔의 역사 끝났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안병용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18일 제37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새로운 민주주의와 새로운 세상이 열렸다. 5·18 광주 정신이 다시 살아나는 세상이 됐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광주 북구 운정동 5·18 민주묘지에서 거행된 기념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박 시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에 다 나왔듯이 이제 새로운 민주주의와 새로운 세상이 열렸다고 생각한다”면서 “지난 9년 어둠과 분노, 슬픔의 역사가 끝났다”고 했다.

    이어 “새로운 세상, 희망의 세상이 열렸다고 생각한다”면서 “5·18과 광주의 정신이 다시 살아나는 세상이 됐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문 대통령 취임 후 1주일에 대해서는 “앞으로 5년도 지금과 같이 계속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안병용 기자 byah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