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추미애 “5·18정신 헌법 전문에 담겠다는 공약, 뒷받침 각오”

실시간 뉴스

    “5·18 진상규명을 위한 입법 노력 협치의 첫번째 시험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김희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5·18 민주화운동 37주년을 맞은 18일 5·1 8 진상 규명을 위한 입법 의지를 밝히며 문재인 대통령의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는 공약도 지킬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기념사에서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고 공약한 것을 지키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당 대표로서 뒷받침해야겠다는 각오를 새겼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어 “5·18에 대한 온전한 진상규명이 될 수 있도록 하는 특별법으로의 입법적인 노력을 협치의 첫번째 시험대 및 과제로 삼아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이어 “5·18은 전국의 5·18이고, 이번만큼은 촛불정신으로 우리가 국민 주권시대를 연 것”이라며 “그 촛불의 뿌리는 또 5·18이어서 맞닿아있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대통령께서 5·18과 촛불정신을 연결, 민주주의의 꽃으로 만드시겠다고 하는 등 구절구절마다 우리를 울리는 말씀들을 해주셨다. 정말 정권교체에 화답하는 말씀들이자 우리가 듣고 싶은 말씀이었다”면서 “오늘로써 광주 5·18이 대한민국 역사를 지키는 힘이자 민주주의를 지키는 뿌리가 됐다”고 주장했다.

    추 대표는 “대통령이 5·18정신을 헌법에 못박겠다고 다시 강조해주셨는데 이미 우리 마음 속에는 광주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지킨다고 느껴졌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어 이날 기념식에서 9년만에 ‘임을 위한 행진곡’이 제창된 것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희생자들의 명예회복과 함께 그분들을 기억하자는 의미’라고 의미를 부여해주셨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옆에 있는 사람들이 다 씩씩하고 우렁차게 가슴에서 우러나오는 목소리로 토해내듯 힘차고 시원하게 불러주셨다. 저도 그랬다”라며 “속에 있는 어떤 막힌 것이 훅 나오는 느낌이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김희원 기자 bkh1121@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