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거울방 때문에 文 대통령 靑 입성 늦어졌다?

실시간 뉴스

    ▲연합뉴스

    [폴리뉴스 이나희 기자] 박근혜 거울 방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 입성이 늦어졌다는 보도가 나왔다.

    16일 한 매체는 문재인 대통령이 관저에 바로 못 들어간 이유가 바로 박근혜 거울 방 때문이라는 증언을 담아 보도했다.

    이 내용에 따르면 이 방은 사방이 모두 거울로 이뤄져 이로 인해 거울을 떼 내고 도배를 새로 하는 등으로 시간이 지난 것.

    문제의 방은 앞서 지난 해 12월 23일 한겨레TV ‘김어준의 파파이스’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이 영국을 방문했을 당시 꾸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공간은 화장하는 공간으로 알려졌는데 당시 방송에서 김어준은 “스크린, 조명 10개, 거울. 이렇게 미리 세팅을 해야 한다고 한다”면서 "거울이 굉장히 높고 넓다”고 설명했다.

    또 당시 그는”이런 걸 반드시 세팅하기 위해 사전에 매뉴얼이 통보된다고 한다”며 “1.5mx1.5m 거울이 없으면 주문제작을 한다고 한다. 해외 순방하는데 자료가 아니라 거울을 주문하는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나희 기자 press24@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