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임쏘리강남구' 이창훈, 현석 식물인간되자 날뛰고...김민서-박선호 억울해

실시간 뉴스

    ▲<사진=SBS 아침드라마 '아임쏘리강남구' 캡처>



    [폴리뉴스 김재영 기자]'아임쏘리강남구'에서 이창훈은 현석의 상태가 최악인 것을 확인하자 흥분한다. 이창훈은 김민서와 박선호의 짓이라고 생각한다.

    16일 방송되는 SBS 아침드라마 '아임쏘리강남구'에서 신태진(이창훈 분)은 의식불명인 신태학(현석 분) 앞에서 이성을 잃는다.

    이날 '아임쏘리강남구' 방송에서 신태진은 의사의 멱살을 붙잡고 "죽냐고. 사냐고. 그것만 말해"라고 소리친다. 옆에는 신태학이 의식불명인 상태로 입원한 상태다. 신태학은 신도훈(이인 분)의 차에 치어 다친 것이다. 

    신태학은 정모아(김민서 분)와 강남구(박선호 분)를 통해 신도훈이 친아들이 아닌 것을 알게 됐다. 신도훈은 티모그룹을 신태학에게서 빼앗기 위해 사고를 냈다.

    신태진은 "니들 짓이지?"라며 정모아와 강남구에게 따진다. 정모아는 "재민이 죽은 거 억울해서 제가 그랬어요. 회장님 뒤통수 친 사람이 누군데요"라며 반발한다. 

    홍명숙(차화연 분)은 의식이 없는 신태학을 붙잡고 펑펑 운다. 

    신도훈은 "여차 하면 강남구한테 덮어 씌우면 돼요"라고 말한다.

    김재영 기자 enterpoli@nate.com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