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자수첩] 문재인 시대, 유통 정책도 맞들면 낫다

실시간 뉴스

    [폴리뉴스 서예온 기자] 유통업계에도 변화의 기운이 감돌고 있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면서 기업의 사업 전개 방향도 바뀔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당선 직전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소상인공인 보호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2020년까지 최저시급을 1만 원으로 인상하고 복합 쇼핑몰을 규제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새 정부의 임금 인상 공약이 실현되면 국민들의 소비력은 증가한다. 이로 인해 제품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늘면 내수 경기도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현상은 기업 입장에서도 좋은 일이다. 국민의 소비력 증가가 매출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복합쇼핑몰 규제는 지역 경제 살리기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지역 영세 상인들은 유통 대기업의 점포 확장으로 어려움을 겪어왔다. 전국 곳곳에 백화점을 비롯해 대형마트, 편의점, 기업형 슈퍼마켓(SSM) 등 대기업 자본이 들어서면서 설자리를 잃어버린 것이다.

    하지만 대기업의 무분별한 사업 확장은 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복합쇼핑몰 관련 공약에 도시계획단계에서부터 입지 제한, 오전 0시~10시 영업시간 제한, 매월 공휴일 중 2일 의무 휴무일 지정 등의 내용을 담았다. 

    여기에 국회에 계류 중인 대규모 점포 출점 제한, 대형마트·SSM 허가제 등이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이 통과되면 골목 상권 활성화는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새 정부의 유통 정책이 기업 입장에서는 달갑지 않다. 최저임금 인상, 복합쇼핑몰 규제 등으로 사업 확장이 어려워지는 것은 물론 수익성도 악화될 수 있어서다. 

    이런 상황에서 무리한 밀어붙이기는 기업의 반발감을 키울 수 있다. 더욱이 대형마트, 면세점 등 업황이 좋지 않은 업태라면 갈등은 커질 수밖에 없다.

    옛 속담에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는 말이 있다. 무슨 일이든 혼자 하는 것보다 함께 하면 효과적이라는 것이다. 새 정부는 서둘러 공약을 추진하기 보다는 유통 기업과 합의점(접점)을 찾아야 한다. 이를 통해 실효성 있는 정책을 도입해 새 정부와 유통기업이 ‘윈윈(Win-Win)’ 할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서예온 기자 pr9028@naver.com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