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차 경제포럼] 이진복 정무위원장 “4차 산업혁명과 금융, 관련 법체계 정비 등 노력할 터”

실시간 뉴스

    폴리뉴스 주최, 제7차 경제포럼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금융’ 축사

    ▲이진복 국회 정무위원장. <사진=폴리뉴스DB>

    [폴리뉴스 박재형 기자] 이진복 국회 정무위원장은 “세계 경제가 극심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우리 경제도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확보해야 하는 중대한 기로에 서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금융산업과 자본시장의 발전이 더욱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23일 오전 7시 30분 서울 여의도 CCMM빌딩 12층 서울시티클럽 그랜드홀에서 개최된 폴리뉴스와 상생과통일포럼이 주최하는 제7차 경제포럼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금융’의 축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위원장은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제4차 산업혁명은 정보통신기술(ICT)을 기반으로 여러 분야의 기술과 지식을 융합하며 산업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다”며 “금융산업도 로보어드바이저, 핀테크 등 다양한 4차 산업혁명 기술들이 접목되면서 새로운 금융생활이 펼쳐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에는 인공지능(AI)과 가상현실(VR) 플랫폼을 활용한 금융서비스 방안까지 논의될 정도로 발전 가능성이 상상을 넘어서고 있다”며 “이번 포럼은 4차 산업혁명이라는 변화의 흐름 속에서 금융산업과 자본시장이 나아갈 새로운 혁신의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라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이진복 정무위원장의 축사 전문이다. 

    세계 경제가 극심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우리 경제도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확보해야 하는 중대한 기로에 서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금융산업과 자본시장의 발전이 더욱 절실히 요구되고 있습니다.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제4차 산업혁명은 정보통신기술(ICT)을 기반으로 여러 분야의 기술과 지식을 융합하며 산업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습니다. 금융산업도 마찬가지로 로보어드바이저, 핀테크 등 다양한 4차 산업혁명 기술들이 접목되면서 새로운 금융생활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인공지능(AI)과 가상현실(VR) 플랫폼을 활용한 금융서비스 방안까지 논의될 정도로 발전 가능성이 상상을 넘어서고 있습니다. 

    이번 포럼은 4차 산업혁명이라는 변화의 흐름 속에서 금융산업과 자본시장이 나아갈 새로운 혁신의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라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 하겠습니다. 저 역시 국회 정무위원장으로서 관련 법체계 정비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