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 軍공항 이전 후보지 주민들과 상생발전 준비'

실시간 뉴스

    ▲염태영 시장 / 자료화면

    [폴리뉴스 이나희 기자] 수원 군공항 이전과 관련해 염태영 수원시장은 “해당 지역 주민들과 상생발전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국방부가 수원 군공항 이전 예비후보지로 화성시 화옹지구를 선정한 것에 대해 염태영 수원시장은 “수원시는 예비후보지 선정발표를 계기로 이전 지역 주변 개발계획 등을 포함한 상생발전 계획을 착실히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염 시장은 “국방부의 발표를 환영하는 동시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예비후보지 선정 발표에 따라 몇 가지 원칙을 갖고 이전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첫째, 군공항 이전은 국가안보에 보탬이 돼야 하고, 이전되는 군공항은 최전방 군공항으로서 기능을 수행할 수 있어야 한다”며 “군공항 이전은 대한민국 전체와 미래를 내다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염 시장은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이전 절차에 임할 것”이라며 “군공항 이전 예비 후보 지역의 발전을 최우선에 두고, 해당 지역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해당 지자체와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향후 해당 지역주민들에게 추진상황에 대한 정보를 상세하게 공개하겠다”며 “또 주민 갈등과 시행착오를 최소화하기 위해 참여와 소통을 원칙으로 공감대를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앞서 국방부는 16일 국무조정실장 주관으로 공항이전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수원 군공항 이전 예비후보지로 화성시 화옹지구를, 대구 민•군공항 통합이전 예비후보지로 경북 군위군 우보면 일대와 의성군 비안면 일대 등 2개소를 선정했다.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