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임쏘리강남구' 이인 향한 나야 의심 커져...차화연-이창훈 잡는 김민서

실시간 뉴스

    ▲<사진=SBS 아침드라마 '아임쏘리강남구' 캡처>


    [폴리뉴스 김재영 기자]'아임쏘리강남구'에서 나야는 이인의 악행이 짐작돼 꼬치꼬치 따지기 시작한다. 차화연은 이창훈에게 꼬리가 잡힌다. 그러나 김민서의 존재가 다시 드러난다.

    17일 방송되는 SBS 아침드라마 '아임쏘리강남구'에서 홍명숙(차화연 분)은 정모아(김민서 분)의 옷을 몰래 버린다.

    이날 '아임쏘리강남구' 방송에서 신태진(이창훈 분)은 홍명숙에게 "모아 옷은 버리셨어요? 모아 머리카락이 남아있더군요"라며 협박한다. 홍명숙은 "그래서요?"라고 묻고 신태진은 "만약 형수님이 딴 마음이라도 먹으면 경찰에 넘길 겁니다"라고 말한다. 홍명숙은 자신을 위협하는 신태진에게 "서방님"이라고 소리친다. 

    차영화(나야 분)는 박도훈(이인 분)이 정상적으로 정모아와 헤어지지 않았다는 확신이 든다. 차영화는 "재민(최정후 분)이 준다는 것도 분명히 이유가 있죠? 와이프 도망쳤다는 것도 거짓말이고"라고 따진다. 

    정모아는 강남구(박선호 분)에게 "어느 엄마가 자식이 사기를 치는 걸 좋아하겠어요? 그거 남구 씨 어머니 가슴에 못 박는 거예요"라고 말한다. 아무리 생각해도 강남구는 정모아의 예전 모습이 보이는 것 같아 "당신 정말 기억 안 나?"라고 묻는다.

    신태학(현석 분)은 정모아를 찾았다는 보고를 받는다. 신태학은 "그래? 모아 지금 어디 있어?"라고 묻는다. 신태진(이창훈 분)은 불안한 표정을 보인다.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