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언제나 봄날' 선우재덕-이정길 가슴 아프고...김소혜, 박정욱 유혹

실시간 뉴스

    ▲<사진=MBC 아침드라마 '언제나 봄날' 캡처>



    [폴리뉴스 김재영 기자]'언제나 봄날'에서 선우재덕은 자신이 이정길을 지키지 못했다고 생각해 괴롭다. 김소혜는 박정욱이 원기준을 노리는 것을 알고 찾아간다.

    15일 방송되는 MBC 아침드라마 '언제나 봄날'에서 강한길(최상훈 분)은 강덕상(이정길 분) 문제로 활르 낸다.

    이날 '언제나 봄날' 방송에서 강한길은 전화로 "너 어떻게 일을 이따위로 해?"라고 소리친다. 강윤호(권현상 분)는 "대체 어디까지 추락하실 거에요?"라고 대꾸하고 강한길은 "법적인 보호자는 나야"라고 뻔뻔하게 대답한다. 강윤호는 "정말 보기 싫어요"라며 말린다. 

    주면식(선우재덕 분)은 누워 있는 강한길을 보면서 "제가 못난 자식이라 죄송해요, 아버지"라며 통곡한다. 

    구현준(박정욱 분)은 박준하(이해준 분)에게 "찌라시 한민수(원기준 분)라는 사람 짓인 거 같은데"라고 말한다. 구현준은 "유니콘퍼시픽 한민수?"라며 놀란다.

    한민수는 주식을 확인하고 전화해 "바닥칠만큼 쳤으니까 사들여"라고 지시한다.

    한편 주세은은 박준하에게 "한석훈 치려는 배후가 구현준 사장이에요? 나랑 거래해요"라고 제안한다.

    김재영 기자 enterpoli@nate.com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