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겨눈 특검 칼날, 다음은 SK·롯데 향하나

실시간 뉴스

    SK, 최 태원 회장 특사·롯데, 시내면세점 추가 입찰 청탁 의혹

    ▲최태원 SK 회장(왼쪽)과 신동빈 롯데 회장 <사진=각 사 제공>

    [폴리뉴스 전수영 기자] 특별검사팀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소환한 것을 시작으로 대기업 총수들을 겨냥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다음은 어느 기업이 될 것인지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업계에서는 SK와 롯데의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특검팀도 두 기업 총수 소환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위해 삼성이 국민연금관리공단에 찬성표를 던지도록 해준 대가로 ‘비선 실세’ 최순실 씨 일가를 지원한 것으로 보고 있다.

    특검팀은 삼성이 2015년 8월 최 씨의 독일 현지 법인인 코레스포츠(비덱스포츠 전신)와 220억 원 규모의 컨설팅 계약을 맺고 35억 원을 송금하고 또한 최 씨의 조카인 장시호 씨의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16억 원을 지원한 것이 뇌물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또한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에 204억 원을 출연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특검팀은 이 부회장에게 언제 최순실 씨를 알게 됐는지, 대통령과의 독대에서 어떤 얘기가 오고갔는지에 대해 집중 추궁할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팀은 조사에 따라 이 부회장과 함께 앞서 조사를 받은 최지성 삼성 미래전략실 실장(부회장), 장춘기 차장(사장), 김재열 제일기획 사장, 임대기 사장 등의 사법처리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처럼 특검팀이 국정농단 의혹과 관련된 기업인에 대한 수사를 밀어붙이면서 범위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 중 미르·K스포츠재단에 각각 111억 원, 45억 원을 출연한 SK와 롯데가 거론되고 있다.

    이 두 기업은 거액의 재단 출연금 외에도 박근혜 대통령과 독대하며 당시 현안에 대해 편의를 봐 달라 요청했을 것이란 의혹에 싸여 있다.

    특검팀은 박 대통령이 김창근 SK이노베이션 회장을 만나 최태원 회장의 특별사면 대가로 미르·K스포츠재단 지원을 요구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두 사람이 독대를 한 지 20여 일이 지난 후 최 회장은 광복절 특별사면과 복권을 받아 출소했다.

    또한 특검팀은 롯데가 두 재단에 출연한 45억 또한 2015년에 반납한 시내면세점 특허권을 되찾기 위한 뇌물일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면세점업계는 2015년 말 특허권 입찰로 당분간 추가 입찰은 없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지난해 4월 정부는 예상을 뒤엎고 대기업 3곳에 면세점 특허권을 주겠다고 밝혔다. 이에 롯데는 지난해 말 시내면세점 특허권 입찰에서 특허권을 되찾으면서 ‘유통왕국’의 위치를 공고히 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특혜 의혹을 제기했고 특검팀은 대통령과 신동빈 롯데 회장이 독대를 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청탁이 오고간 것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