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토익실력은 평균 666점...외환직 최고

실시간 뉴스

    [폴리뉴스 이나희 기자] 토익 응시자 중 직장인들의 평균 점수는 666점으로 집계됐다.

    YBM 한국TOEIC위원회가 지난 해 토익에 응시한 직장인의 연차를 분석한 결과 5~9년 차가 21.3%로 가장 많았다. 이어 1~2년 차(19.9%), 3~4년 차(19.3%), 1년 미만(17%), 10~14년 차(10.6%), 15년 차 이상(8.7%) 순이었다. 또, 작년 토익에 응시한 직장인 평균점수는 666점으로 집계됐다.
     
    직장인의 듣기(LC) 평균점수는 360점, 읽기(RC) 평균점수는 306점으로 총점 666점을 기록했다. 점수대별 인원분포를 살펴보면, '705~750점'과 '755~800점'(각 10.9%), '655~700점(10.4%)', '805~850점(10.2%)', '605~650점(9.1%)', '855~900점(8%)' 순으로 응시자들은 600점과 800점대에 큰 편차 없이 고루 분포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무에 따라서는 외환직이 764점으로 가장 높은 평균점수를 기록했다. 이어 교육(748점), 무역(743점), 경영(728점), 기획(721점), 법률/회계/금융(718점), 홍보(714점), 자금(709점), 인사(694점), 행정직(690점) 순으로 나타났다.
     
    직책별로는 임원급의 평균점수(686점)가 가장 높았으며 이어 사원(663점), 대리(653점), 차장 및 부장(각 646점), 과장(643점) 순이었다.

    실제 최근 YBM한국TOEIC위원회와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남녀 직장인 679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보면, 직장인 상당수가 영어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으며, 실제 자기계발 및 이직을 이유로 영어 공부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어공부를 하는 이유로는 '자기계발을 위해(61.8%)', '이직하기 위해(35%)', '승진하기 위해(18%)', '해외근무를 위해(14.4%)', '인사고과를 잘 받기 위해(10.8%)', '기타(2.6%)' 순이었다.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