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3 (목)

  • 흐림동두천 23.3℃
  • 구름많음강릉 25.1℃
  • 서울 24.7℃
  • 구름많음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28.2℃
  • 구름많음울산 26.9℃
  • 구름많음광주 27.1℃
  • 박무부산 23.2℃
  • 구름많음고창 26.6℃
  • 구름많음제주 27.5℃
  • 흐림강화 21.5℃
  • 흐림보은 26.6℃
  • 흐림금산 26.7℃
  • 구름많음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9.8℃
  • 구름많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정치


배너
배너

폴리뉴스 모닝브리핑 6월 23일 목요일

정치와경제의 만남 시사1번지 <폴리뉴스>

1. [전문] 2022년 한국정치커뮤니케이션학회와 한국사회과학회 '6.1 지방선거 이후 정국 전망'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508127

2. [이슈] 국회 ‘법사위원장’ 놓고 여야 대치…野 ‘권력형 비리 수사’ 견제장치?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508129

3. 尹대통령 “5년 동안 탈원전 바보짓 했다”, 文정부 ‘에너지전환정책’ 직격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508114

4. 尹대통령 “전시에 ‘안전중시’는 관료적 사고, 원전에 철철 넘칠 정도로 지원”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508119

5. [이슈] 최강욱 징계 이어 ’처럼회 해체론’ 등장…박지현 “지선 패인 ‘처럼회’ 해체해야”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508125

6. [건설사 ESG 열풍⑤ 현대엔니지어링] 친환경 사업 나서며 미래 에너지 시장 선점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508113

7. [금융권 ESG 전략⑥ SC제일은행] 글로벌 SC그룹과 발맞춰 ESG 경영 시너지 창출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508110

8. 김종인, 이준석 윤리위 “당권 아니면 이런 사태 불가능…징계시 당엔 치명타” 직격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508107

9. 민주당 초재선 연이어 '이재명 당대표 불출마' 촉구 성명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508128

10. 尹대통령 29~30일 나토정상회의 참석, ‘한미일 정상회담’ 가능성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508120

11. 대통령실 “경찰국 신설, 경찰권 비대화 방지와 민정수석실 폐지 때문”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508118

12. 여당 1호 모임 ‘새미래’ 공식 출범…국민의힘 씽크탱크 되나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508103

13. ‘삼성 450조 투자계획 발표 尹정부와 조율했다’보도에 대통령실 “명백한 소설”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508111

14. [IPO 프리뷰] 아이씨에이치, 코스닥 상장 출사표 “ICT 첨단소재 글로벌 리더 도약할 것”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508115








[전문] 2022년 한국정치커뮤니케이션학회와 한국사회과학회 봄철 공동학술대회 '6.1 지방선거 이후 정국 전망'
[폴리뉴스 한유성 기자]지난 6월 17일,한국정치커뮤니케이션학회와 한국사회과학회가 주최하고 폴리뉴스가 주관하는2022년 봄철 정기학술대회가 광주광역시 호남대학교 광산캠퍼스에서 열렸다.이날 정기학술대회는 '정치소통의 대전환기, 진단과 성찰'을대주제로 하여 세션별로 다양한 토론이 이어졌다. <폴리뉴스>와 사단법인 광주전남발전정책포럼이 후원한 본 세션'6.1 지방선거 이후 정국 전망'에 대한 토론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 국민의힘 정운천 의원, 전남대학교 조정관 교수, 돌바네 정책연구소 정진욱 소장, 폴리뉴스 김능구 대표가 참석했다. 사회자(폴리뉴스 김능구 대표) : 2022년 한국정치커뮤니케이션학회와 한국사회과학회 봄철 공동학술대회, 전체 주제는 “정치 소통의 대전환기 진단과 성찰”이고, 6월 17일 오늘부터 내일까지 호남대학교 광산캠퍼스에서 열린다. 본 세션은 “6.1 지방선거 이후 정국 전망”이라는 소주제로, 저희 폴리뉴스와 사단법인 광주전남발전정책포럼이 후원한다. 먼저 기조 발제를 맡아주신 조정관 교수님은, 연세대학교 정치학과 및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미국 예일 대학에서 정치학 박사학위를 받았고, 한신대 국제학부 교수를 거쳐 2006년부터


[카드뉴스] 팽팽한 찬반 논란의 '지역상권법'…뭐길래

[폴리뉴스 김미현 기자] ‘지역상권 상생 및 활성화에 관한 법률안(지역상권법)’제정을 놓고 찬반 의견이 팽팽하게 맞붙고 있습니다. 이 법은 지역상생구역이나 자율상권구역으로 지정된 지역에 스타벅스 같은 대기업 계열 점포의 출점을 제한하는 것이 골자입니다. 대상은 유통산업발전법(유통법)과 중소기업 적합업종제도 등에 포함되지 않아 규제를 받지 않는 대기업입니다. 법안이 시행될 경우대기업이 운영하는 직영 점포의 신규 매장을 열기 위해서는 지역상인의 동의를 받아야 합니다. 이는 임대료 상승에 따른 소상공인의 내몰림 현상(젠트리피케이션) 문제를 막고자 마련됐습니다. 복합 쇼핑몰이 들어오면 주변 임대료가 뛰는 경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를 두고 유통업계는 소비자들의 편의성을 떨어뜨리는 과도한 중복 규제라고 반발에 나섰습니다. 또 재산권과 영업의 자유를 침해하는데다 대기업 프랜차이즈보다 자영업체의 고용률이 낮아질 가능성도 우려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역상권의 특색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해당 법안의 제정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옵니다. 소상공인과 대기업 모두'상생'을 이룰 수 있는정책이 절실한 때입니다.

[카드뉴스]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안전성 불확실”

[폴리뉴스 김유경 기자]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안전성 불확실” 최근 일본이 후쿠시마 제1핵발전소 물탱크에 보관하고 있던 방사능 오염수 125만톤을 30년에 걸쳐 방류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방사성 물질 농도를 법정 기준치 이하로 낮추고 천천히 방류할 것이니 상관없다고 합니다. 오염수에는 유전자 변형, 생식기능 저하 등을 일으킬 수 있는 삼중수소(트리튬)가 들어 있습니다. 삼중수소가 바다에 뿌려지면 한국 중국 등 인근 국가 수산물에 흡수돼 이를 섭취한 인간에게 치명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습니다. 또 스트론튬90은 극소량으로도 골육종이나 백혈병을 일으킬 수 있다고 합니다. 일본은 안하무인입니다. 한 고위관료는 “중국과 한국 따위에는 (비판을) 듣고 싶지 않다”고 발언했습니다. 미국은 “국제 안전 기준에 따른 것”이라며 일본에지지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작 후쿠시마 사고 이후 현재까지 사고 부근 농수산물 수입을 금지하고 있으면서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 정부는 지난해 10월 “일본의 ALPS장비 성능에 문제가 없고 오염수 방류가 큰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보고서를 냈다고 합니다. 안심할 수 있는 안전대책, 기대할 수 있을까요?


[이슈] 최강욱 징계 이어 ’처럼회 해체론’ 등장…박지현 “지선 패인 ‘처럼회’ 해체해야”
[폴리뉴스 한지희 기자]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은 지난 지방선거 기간동안 쇄신안을 발표하면서 성희롱 의혹이 제기된 최강욱 의원의 징계를 조속히 처리할 것을 요구했다. 지선 승리를 위한 반성 차원으로다. 이미 윤리심판원 안건으로 회부되어 있었음에도 ‘최강욱 비상징계안’을 주장, 강경한 입장으로 지선 전 최 의원의 징계를 촉구한 것이다. 결국, 지난 21일 윤리심판원은 최 의원에 대해 당원정지 6개월이라는 처분했다. 중징계다. 이에 박 전 비대위원장은 “환영한다”지만 더 나아가 최 의원 필두의 ‘처럼회’ 모임까지 해체할 것을 요구했다. 지선 패인이 이유다. 하지만 박 전 비대위원장의 강경한 대응에 당내 여론은 “자중하라”는 등 싸늘하다. 한편, 이번 윤리심판원의 최 의원에 대한 중징계 처분에 김남국, 김용민, 장경태 등 처럼회 의원들 사이에서 반발이 거세다. 최 의원도 윤리심판원 결과에 불복하며 재심 신청을 예고했다. 이에 박 전 비대위원장은 “부끄럽다”며 쓴소리를 주저하지 않았다. 최강욱 중징계에 “과한 처분” ‘처럼회’ 반발…박지현 “부끄럽다” 지난 20일 밤, 민주당 윤리심판원은 지난 4월 법사위 화상 회의상 성희롱성 발언 의혹을 받는 최 의원을 당원정지 6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