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1 (토)

  • 흐림동두천 8.9℃
  • 흐림강릉 10.1℃
  • 흐림서울 11.2℃
  • 대전 10.9℃
  • 흐림대구 11.5℃
  • 흐림울산 11.3℃
  • 흐림광주 9.8℃
  • 부산 12.0℃
  • 흐림고창 9.6℃
  • 흐림제주 12.5℃
  • 구름많음강화 11.3℃
  • 흐림보은 10.6℃
  • 흐림금산 10.5℃
  • 흐림강진군 9.9℃
  • 흐림경주시 11.0℃
  • 흐림거제 11.2℃
기상청 제공

경제일반

[제약바이오업계] 제약기업 브랜드평판 2위 "삼성바이오로직스", 1위는?

브랜드평판 1위 "셀트리온"
셀트리온 브랜드평판지수, 1780만 6579

 

[폴리뉴스 김현우 기자] 국내 제약상장기업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 결과, 상위 3개 사는 셀트리온헬스케어,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최근 올해 1월부터 이달 22일까지 국내 126개 제약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약 1억 개의 소비자와 브랜드 관계를 분석했다. 브랜드에 대한 긍정·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등을 측정했다. 

먼저 올해 2월 기준, 제약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상위 30위 순위는 1위부터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헬스케어, 녹십자, SK바이오팜, 셀트리온제약, 종근당, 박셀바이오, 신풍제약, 한미약품, 한국파마, 대웅, 유한양행, 대웅제약, 바이넥스, 삼성제약, 피비파마, 코오롱생명과학, 지트리비앤티, 이수앱지스, 한미사이언스, 부광약품, 일양약품, 한올바이오파마, 유나이티드제약, 에이치엘비생명과학, 에이치엘비제약, 보령제약, 동국제약, 에스티팜 순으로 확인됐다.

1위를 기록한 셀트리온은 브랜드평판지수가 1780만 6579로 집계됐다. 참여지수가 416만 8397, 소통지수 312만 4594, 커뮤니티지수 181만 1006, 시장지수 870만 2583을 기록했다. 지난달 대비(총 2701만 3167) 34% 하락했다.

셀트리온은 지난 11일(현지시간)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로부터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휴미라(Humira, 성분명 아달리무맙)의 바이오시밀러(CT-P17)에 대해 판매 허가를 받으면서 유럽 시장 판매에 돌입했다.

셀트리온의 뒤를 이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브랜드평판지수 1268만 2302로 분석됐다. 참여지수 87만 213, 소통지수 81만 2694, 커뮤니티지수 38만 2018, 시장지수 1061만 7376이다.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기업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처음으로 '1조 클럽'에 입성했다. 회사는 4분기에만 3천 753억 원의 매출을 냈다.

3위,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참여지수 281만 3003, 소통지수 63만 5317, 커뮤니티지수 50만 3581, 시장지수 418만 231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813만 4216으로 분석됐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1057만 2777과 비교하면 23.06% 하락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피하주사(SC) 제형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램시마SC(성분명 인플릭시맙)를 이달 초 프랑스에서 출시했다.

이어 4위, GC녹십자는 참여지수 155만 6590, 소통지수 126만 4436, 커뮤니티지수 43만 8382, 시장지수 92만 583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4185만 247를 기록했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476만 5613과 비교하면 12.18% 하락했다.​​

GC녹십자는 임상 2상 시험을 끝낸 코로나19 혈장치료제 GC5131A의 데이터를 분석 중이다. 올해 1분기 내 임상 데이터를 정리하는 게 목표다. GC녹십자는 결과가 도출되는 대로 식약처에 조건부 허가를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5위를 기록한 SK바이오팜은 참여지수 72만 3549, 소통지수 37만 9651, 커뮤니티지수 14만 5498, 시장지수 237만 7076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62만 5774로 확인됐다. 지난달 브랜드평판지수 458만 5367과 비교하면 20.93% 줄었다.​

SK바이오팜의 지난해 4분기 매출은 전분기 대비 302% 증가했다. 또한 재즈 파마슈티컬스에 기술 수출한 수면장애 신약 ‘솔리암페톨 (제품명 수노시)’의 글로벌 판매 수익에 따른 로열티 유입이 SK바이오팜의 매출 증가에 기인했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 소장은 "2021년 2월 제약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셀트리온이 1위를 기록했다"면서 "제약 상장기업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달 브랜드 빅데이터 1억 4696만 792개와 비교하면 20.52%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 소비 41.17% 하락, 브랜드 이슈 4.89% 하락, 브랜드 소통 7.06% 상승, 브랜드 시장 3.12% 하락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셀트리온에 대해 "셀트리온은 생명공학기술 및 동물세포대량배양기술을 기반으로 항암제 등 각종 단백질 치료제를 개발, 생산하고 있다"며 "아시아 최대인 14만 리터 규모의 동물세포배양 단백질의약품 생산설비를 보유하고 있으며, 세계 최초 개발한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램시마가 지난 2016년 미국 FDA로 부터 판매 승인 받은 부분이 브랜드평판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볼 수 있다"라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김현우 기자

제약/바이오 분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프로필 사진







[폴리 4월 좌담회 전문 ④] 본격적인 대선정국, 잠룡 기지개에 개헌론 등장
<폴리뉴스>와 월간 <폴리피플>은 지난 4월21일 “4.7재보선 이후, 대선 앞으로 가속도 높이는 여야 정계개편”을 주제로 좌담회를 가졌다. 이날 좌담회에는 홍형식 한길리서치 소장, 차재원 부산 가톨릭대학교 특임교수, 황장수 미래경영연구소장, 그리고 본지 김능구 폴리뉴스 대표가 참석했다. 김능구 : 민주당과 국민의힘의 보선 이후 전망을 했는데, 이제는 대선 정국으로 성큼 들어서고 있다. 각 당들이 전당대회를 통해서 대선을 치를 체제를 구축하고 있는데, 실제로 5월 전당대회를 통해서 곧바로 대선 정국으로 가고 특히 민주당 같은 경우는 경선이 불과 3개월밖에 남지 않았다. 어쨌든 현재 대선 여론조사에서 보면 조금씩 차이들은 있지만 양강 구도로 보여진다. 홍형식 : 2강 1중으로 봐야될 것 같다. 갤럽은 아직도 비보조 인지도 조사라고 해서 주관식 형태로 하는데, 조사방법에 따라서 수치의 차이가 조금씩 다르기는 해도 2강 1중, 어떤 데서는 양강 이렇게 표현이 나온다. 어찌됐든 이번 재보궐 선거 이후 지지율의 흐름을 보면, 야당 쪽에는 윤석열은 반문 세력이 지지하는 거라고 예상이 됐던 거고, 여권에서는 약간의 지지율변화가 눈에 띈다. 비문 성향


[카드뉴스] 팽팽한 찬반 논란의 '지역상권법'…뭐길래

[폴리뉴스 김미현 기자] ‘지역상권 상생 및 활성화에 관한 법률안(지역상권법)’제정을 놓고 찬반 의견이 팽팽하게 맞붙고 있습니다. 이 법은 지역상생구역이나 자율상권구역으로 지정된 지역에 스타벅스 같은 대기업 계열 점포의 출점을 제한하는 것이 골자입니다. 대상은 유통산업발전법(유통법)과 중소기업 적합업종제도 등에 포함되지 않아 규제를 받지 않는 대기업입니다. 법안이 시행될 경우대기업이 운영하는 직영 점포의 신규 매장을 열기 위해서는 지역상인의 동의를 받아야 합니다. 이는 임대료 상승에 따른 소상공인의 내몰림 현상(젠트리피케이션) 문제를 막고자 마련됐습니다. 복합 쇼핑몰이 들어오면 주변 임대료가 뛰는 경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를 두고 유통업계는 소비자들의 편의성을 떨어뜨리는 과도한 중복 규제라고 반발에 나섰습니다. 또 재산권과 영업의 자유를 침해하는데다 대기업 프랜차이즈보다 자영업체의 고용률이 낮아질 가능성도 우려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역상권의 특색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해당 법안의 제정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옵니다. 소상공인과 대기업 모두'상생'을 이룰 수 있는정책이 절실한 때입니다.

[카드뉴스]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안전성 불확실”

[폴리뉴스 김유경 기자]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안전성 불확실” 최근 일본이 후쿠시마 제1핵발전소 물탱크에 보관하고 있던 방사능 오염수 125만톤을 30년에 걸쳐 방류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방사성 물질 농도를 법정 기준치 이하로 낮추고 천천히 방류할 것이니 상관없다고 합니다. 오염수에는 유전자 변형, 생식기능 저하 등을 일으킬 수 있는 삼중수소(트리튬)가 들어 있습니다. 삼중수소가 바다에 뿌려지면 한국 중국 등 인근 국가 수산물에 흡수돼 이를 섭취한 인간에게 치명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습니다. 또 스트론튬90은 극소량으로도 골육종이나 백혈병을 일으킬 수 있다고 합니다. 일본은 안하무인입니다. 한 고위관료는 “중국과 한국 따위에는 (비판을) 듣고 싶지 않다”고 발언했습니다. 미국은 “국제 안전 기준에 따른 것”이라며 일본에지지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작 후쿠시마 사고 이후 현재까지 사고 부근 농수산물 수입을 금지하고 있으면서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 정부는 지난해 10월 “일본의 ALPS장비 성능에 문제가 없고 오염수 방류가 큰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보고서를 냈다고 합니다. 안심할 수 있는 안전대책, 기대할 수 있을까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