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혼자서 이기기 힘든 상황···윤석열 제외 모든 정치세력 협력하자"

2022.02.24 17:03:09

"윤석열, 마초적이고 유세에서 말하는 것 보면 무서울 정도"

[폴리뉴스 이우호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4일 "혼자서는 이기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 상황을 정치 교체 기회로 만들자"고 제안했다. 

이 후보는 24일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과 인터뷰에서 "대통령 5년이 중요한 게 아니고 정치가 통째로 바뀌어서 국민 눈치보고 잘하기 경쟁하는 게 정치적 꿈인데 기회가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특정인보단 모두에게 제안하는 것"이라며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와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후보까지 겨냥한 발언임을 알렸다.

그는 "윤석열은 마초적이고 유세에서 말하는 것을 보면 무서울 정도다"며 "이런 분과 같이 할 순 없겠지만, 이런분 제외한 정치세력과는 협력할 것이다. 정치 개혁 관련 공통 공약에 합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40% 득표해도 100% 권력행사가 갈등 원인이 된다"며 "정부의 일이란게 다양하다. 그 중 일부를 나눠서 특장점 있는 정치세력끼리 연합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그는 "거대양당 독점체제가 잘하기 경쟁이 아니라 상대가 일 못하게 방해한다. 적대적 공생이라 부르는 데 이걸 좀 깨고 제3당, 4당이 선택 가능하고 존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어느 쪽도 혼자서는 이기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런 상황을 대한민국 정치 교체의 기회로 만들자"며 "소위 새로운 세상을 만드는 결정적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면서 선거제도에 대해 "기초의원 2명씩 뽑으니까 제3당 뽑을 자리가 없다"며 "과반수 안넘으면 1, 2위 중 국민이 선택하게 하면 깔끔하다"며 결선투표 도입을 주장했다.

정치 연합을 통한 정치 교체가 대선 승리가 여의치 않은 가운데 나온 절박한 선거 전략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이런 애매한 상황이 오히려 기회다. 민주당 주류 입장에서는 안하고 싶다. 지금 체제가 편한 측면이 없지 않다"면서 "어쩔수 없이 승리를 위해서 받아들여야하는 상황, 이게 기회다"라고 답했다.

그는 "세상 살면서 기회를 기회로 활용하는 건 평범한거다. 위기를 기회로 활용하는 게 실력이라고 믿어왔다"며 "그런 측면에서 이번이 정치 개혁으로 국민들 삶을 바꿀 결정적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연합정부를 거듭 제안했다.

안철수 후보의 주장과 비슷하다는 질문에 이 후보는 "거의 똑같다"며 웃었다. 안 후보에게 제안할 내용이냐는 질문에는 "특정인보다는 모두에게 제안한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이우호 uho@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