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단일화 시간 다 지나…윤석열에 어떤 연락도 못 받아"

2022.02.24 11:21:17

"결렬 선언했을 땐 시간 다 지났다 판단"
"적폐교대 바꾸겠단 국민 열망 높아져"
민주당 선거개혁 추진엔 "그렇게 실행하면 돼"

[폴리뉴스 권새나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야권 후보 단일화 문제와 관련, "단일화 결렬 선언을 했을 때는 이미 시간이 다 지난 다음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이 여론조사 경선을 받으면 단일화 가능성이 있나'라는 질문에 "지금 시간은 다 지났다"며 "그래서 결렬 선언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의 만남은 이제 없다고 보면 되느냐'는 질문에는 "어떤 연락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전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월 초 이태규 국민의당 총괄선대본부장을 만나 안 후보의 자진사퇴를 전제로 합당을 제안한 사실이 있다고 인정한 기자회견에 대해 묻는 질문에 "자세한 내용을 들은 바가 없다"고만 답했다.

안 후보는 선거 막바지 거대 양당으로 표가 결집되는 현상을 타개할 전략을 묻는 말에 "국민들의 판단을 믿는다"면서 "국민들께서 대한민국이 위기에 처해있고 거대 양당 간의 권력교대와 적폐교대가 계속 이뤄지는 것에 문제의식을 가진 분들이 굉장히 많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선거에서 이것을 바꿔야겠다는 국민 열망이 갈수록 높아지는 것을 현장에서 느낀다"며 "국민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안 후보는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오전에 '다당제 연합정치'를 보장하기 위해 선거제 개혁을 추진하겠다는 내용의 '국민통합을 위한 정치개혁안'을 발표한 데 대해선 "들은 바 없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이 선거제 개혁 추진을 발표하면서 안 후보가 평소 말하던 정치교체와 생각이 일맥상통한다고 밝혔다'는 질문에는 "그렇게 소신이 있으면 그렇게 실행을 하면 되지 않겠나"라고 답변했다.
 


관련기사


권새나 saena@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