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유세버스 2명 사망… 발전기 30분 돌리니 1500ppm 이상 일산화탄소

2022.02.16 17:40:42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유세버스 안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끝내 숨진 선거운동원과 운전기사가 화물칸 발전기에서 뿜어져 나온 고농도 일산화탄소(CO)에 중독됐을 정황이 현장 실험을 통해 뒷받침됐다.

한국가스안전공사가 16일 경찰 등과 함께 유세버스 화물칸에서 30분 동안 발전기를 돌렸더니 차량 내부에서 고농도 일산화탄소(CO)가 검출됐다.

운전기사가 쓰러져 있던 운전석 부근 CO 농도가 1천500ppm으로 측정됐고, 선거운동원이 있던 뒷자리의 농도는 2천250ppm이었다.

대형 발광다이오드(LED) 스크린을 작동하기 위한 발전기가 있던 화물칸의 농도는 4천80ppm에 달했다.

일산화탄소 농도가 높아지면 체내로 산소가 공급되는 것을 방해해 어지럼증과 호흡곤란을 일으키고 심하면 사망에 이른다.

CO 농도가 1천600ppm인 곳에 머물면 2시간 이내에 목숨을 잃을 수 있다. 3천200ppm이 넘는 환경에서는 30분 이내에 사망한다.

경찰이 확인한 유세버스 내부 폐쇄회로(CC)TV 영상에서도 선거운동원과 운전기사는 차량 정차 후 20여분이 지나자 발작과 호흡곤란을 증세를 보였고, 1시간 10여분 만에 의식을 잃었다.


관련기사


한유성 ys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