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단일화 첫 긍정 기조 “安 사퇴 후 尹 지지 선언하면 당도 걸맞게 예우할 것”

2022.02.09 19:14:26

“여론조사‧경쟁 방식의 단일화는 반대, 가능하지도 않다”
“尹과 安, 신뢰하면 긴 말 필요없다…지도자간 대화로 가야”
“尹-安 공동정부 구상? 위험한 전략, 협상 대상 아니다”
“安, 당비 수입 적고 선거비용 지출 없다…완주 어려울 것”

 

[폴리뉴스 김유경 기자] 그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대립각을 세우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처음으로 단일화에 대해 우호적 입장을 표했다.

이 대표는 9일 오후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사퇴 후에 윤석열 후보를 지지하는 선언을 하는 등 큰 결단을 하면 우리 당도 그에 걸맞은 예우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안 후보가 그런 결단을 하면 우리 당이 예우하기 전에 국민들이 그 정치력에 큰 찬사를 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여론조사 방식의 단일화는 가당치 않다’고 표현한 것에 대해 "단일화라고 하는 것이 여론조사를 통한 경쟁적 단일화를 의미하는 경우가 많다"며 "그러나 그건 제가 강하게 반대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바른미래당 때와 서울시장 단일화 때 등 안 후보의 정치적 행보를 봐왔다"며 "때로는 그런 모호성 때문에 시너지가 나지 않는 정치 행보를 하는 경우가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안 후보와 개인적인 관계 때문에 정치적 판단에 반영한다고 생각한다면 큰 오해"라며 "국민의힘 대표로서 당연히 이런 부분을 지적할 수밖에 없다. 오늘 얘기했지만 여론조사 방식의 단일화는 지금 부적절하다"고 거듭 밝혔다.

이 대표는 안 후보와의 만남에 대해서 "필요하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윤 후보가 안 후보를, 안 후보가 윤 후보를 신뢰하면 긴 말이 필요하지 않고 중간에 거간꾼들이 들어가서도 안 된다"며 "오로지 고독한 지도자 사이의 대화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安, 경쟁 방식의 단일화 아닌 사퇴 후 尹 지지 선언 형식이어야”
 

이 대표는 이날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도 “결국에는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사퇴한 이후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지지 선언을 하는 형식 외에는 없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 내부에서 경쟁 방식의 단일화를 하자는 사람이 있으면, 그 사람은 해당 행위로 처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안 후보의 지금 정치적인 처지를 보면 경쟁 방식의 단일화는 가능하지도 않다”고 주장했다.

‘윤석열·안철수’ 공동정부 구상에 대해서는 “굉장히 위험한 전략”이라며 “공동정부를 전제로 한 자리 나누기는 절대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다는 인식을 갖고 있다”고 했다.

“安, 선거비용 지출 없어…공식 선거운동 전 판단 있을 것”

이날 오전에만 해도 이 대표는 안 후보가 선거 비용을 부담할 능력이 없어 완주가 어렵다며 중도 하차를 압박했다. 이에 안 후보는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9일 YTN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저희 정보로 판단해 안 후보는 선거를 완주할 상황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 후보 등록하고 공식선거운동이 15일부터 시작되면 비용이 들어가는 부분이 있는데 그런 움직임이 없다”면서 “그 전에 (안 후보의) 판단이 있을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2017년 대선 당시 원내 교섭단체였던 국민의당과 현재 3석의 비례대표 의석만 가진 국민의당의 상황은 다르다고 강조했다. 그는 "2017년엔 안 후보가 교섭단체 후보여서 정당보조금으로 국민의당이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보다 선거 비용으로 60억원을 더 썼다"며 "지금은 모든 게 사비로 지출해야 한다. 과거에 비해 당원수가 많은 게 아니고 당비 수입이 거의 없는 걸로 안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같은 날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기자들의 관련 질문에 “저희는 지금 모든 등록 서류부터 선거운동에 필요한 여러 가지 계약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김유경 602@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프로필 사진
김유경 기자

국회 출입하면서 국민의힘 취재하고 있습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