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평론가' 이준석에 제동 거는 국민의힘…일각서는 '당대표 사퇴' 의견도

2021.12.27 19:38:24

윤석열 "누구도 제3자적 논평가·평론가가 돼선 곤란" 경고
김종인 "당 대표로서 어떤 역할 할지 스스로 알 것" 쓴소리
김태흠 "대표 철딱서니 없는 행동 언제까지 봐야" 날선 비판
초선의원들, 후보 중심 움직임 공감대 형성…사퇴 요구도 나와
이준석 "당 대표가 당 위해 하는 제언이 평론 취급" 즉각 반발

[폴리뉴스 권새나 기자]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상임선대위원장과 홍보·미디어총괄본부장을 사퇴한 이준석 대표가 연일 선대위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에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윤석열 대선 후보가 이 대표에게 쓴소리를 하고, 중진·초선의원들도 합세해 이 대표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내년 대선을 두 달여 앞두고 내부 파열음이 커지고 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이제 선거가 얼마 안 남아서 비상상황이고 중요한 시기"라며 "누구도 제3자적 논평가, 평론가가 돼선 곤란하다"고 이 대표를 겨냥한 경고성 발언을 했다. 그는 "직접 문제를 해결하는 자세를 가져야하고 국민을 설득하고 지지를 이끌어 내야한다"고 강조했다.

"국민 기대 저버리면 국민이 완전히 버릴 수 있어...당대표 역할 스스로 판단"…윤석열에 힘싣는 김종인

이 대표와 가깝다고 알려진 김종인 위원장 역시 윤 후보의 경고성 발언에 힘을 보탰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선대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준석 당대표와의 갈등을 풀 수 있는 방안'을 묻는 질문에 "제3자가 뭐라 해서 푸는 게 아니고 당대표는 당대표로서 선거를 승리로 이끌어야 할 막중한 책임이 있다"며 "선거를 이기려면, 당대표가 당대표로서 어떤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것을 스스로 알테니까 제 3자가 뭐라 하겠나"라고 답했다.

그는 "또 한번 국민의 기대를 저버리면, 국민이 완전히 버릴 수 있다는 긴박한 생각을 하면, 당의 소속된 모든 사람이 내년 대선을 위해서 어떻게 행동을 해야 할지를 정치인이라면 스스로 판단할 수 있다"며 선대위직 사퇴 후 사실상 선거운동 업무에 관여하지 않는 이 대표에게 쓴소리를 했다. 

"철딱서니 없이 몽니 부릴 시간 있으면 미래비전·해법 내놔라"... 초선의원들 '당대표 사퇴' 거론도

선대위 정무특보단장인 김태흠 의원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비단주머니 운운하며 제갈량 노릇 그만하시고 자기만이 세상의 중심이고 가장 옳다는 오만에서 빨리 벗어나시라"고 날을 세웠다.

김 의원은 ‘이준석 대표님! 참다 참다 한마디 합니다.’라며 시작하는 성명서를 통해 “당 대표라는 자리는 패널이나 평론가처럼 행동하는 자리가 아니라 무한한 책임이 따르는 자리”라고 밝혔다.

그는 “당 대표는 당내의 다양한 이견과 불협화음을 하나로 묶고 정권교체라는 목적을 향해 당을 잘 이끌고 가야 할 막중한 책무가 부여된 자리”라며 “그런 당 대표가 끊임없이 당내 분란을 야기하고 여당을 향해서는 부드러운 능수버들처럼 대하는 것을 어떻게 이해해야 합니까”라며 비판했다.

이어 “선대위 출범 전 가출, 공보단장과의 이견에 불쾌하다고 선대위원장직을 던져 버리는 무책임, 선대위원장을 내던진 후 몇 시간도 안 돼 당을 폄훼하고 후보를 디스(disrespect)하는데 몰두하는 가벼움을 어떻게 봐야하냐”며 “이준석 대표님! 철딱서니 없고 오만하고 무책임한 행동을 언제까지 지켜봐야 합니까”라며 날선 비판을 했다.

그는 “당 대표가 철없고 무책임한 행동을 하며 당원들과 국민의 정권교체 열망에 재를 뿌리는 행동을 언제까지 지켜봐야 합니까”라면서 분개했다. 

김 의원은 "작금의 상황은 그리 한가하지 않다. 몽니 부릴 시간이 있으면, 젊은 대표로서 말로만 2030 운운하지 마시고 그들의 고민을 담은 미래 비전과 해법을 내놓고, 방송에 나가 평론가 노릇할 시간이 있으면 국민 열망과 시대적 소명을 담은 정책 하나, 슬로건 하나라도 제대로 만들어 보라"고 촉구했다.

한편 국민의힘 초선의원 16명은 이날 오후 국회 본관에서 총회를 비공개로 열고 이 대표와 윤 후보간 갈등사태에 대한 논의를 했다. 초선의원들은 이 회의에서 대선승리를 위해서는 어떤 일이 있어도 대선 후보 중심으로 움직여야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서 소수 의원들은 '이 대표의 사퇴'를 강력하게 요구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정경희 의원 등 일부 초선의원들은 28일 오전 9시 국회 당대표실에서 대표와 면담을 하고 회의에서 논의된 우려를 전달하고 이 대표의 자중을 촉구하기로 했다.  

"제언은 민주주의…평론 취급 하면 언로 막혀" "이러니까 틀딱 꼰대 소리 듣는 것" 반박

이에 이준석 대표는 즉각 반박하고 나섰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윤 후보의 발언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누구나 본인이 속한 조직에서 더 나은 결과를 위한 제언을 하는 것이 민주주의라고 생각한다"며 "당 대표가 당을 위해 하는 제언이 평론 취급을 받을 정도면 언로는 막혔다는 인상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평론은 평가에 그치지만 제언은 대안을 담고 있다"고 했다.

이 대표측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도 김태흠 의원을 향해 "6·11 전당대회에서 이준석 대표를 선출한 당원과 국민들을 모욕하지 마시라"며 "이러니까 틀딱 꼰대란 소리를 듣는 것"이라고 받아쳤다. 김 실장은 "0선 젊은 대표라고 '철딱서니' 등 발언은 도저히 듣고 있을 수가 없다. 이런 망발은 즉각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21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선대위 공보단장이던 조수진 최고위원과의 갈등,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을 언급하며 선대위원직을 모두 사퇴했다. 당 대표가 선거 도중 사퇴한 건 헌정사상 처음이다. 이는 지난 3일 윤 후보, 이 대표, 김기현 원내대표 3자가 극적으로 합의하고 갈등을 봉합한 '울산 회동' 이후 18일 만의 파행이다.


관련기사


권새나 saena@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