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장제원, 정치장교인가?” ‘윤핵관’ 실명 거론해 비판…張 “대응 않겠다”

2021.12.23 11:50:42

張 “지금은 정권교체와 윤석열 후보만 생각할 때”
李 “이준석의 판단에 따른다는 ‘전결권’ 사라졌다”

 

[폴리뉴스 김유경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후보 측 핵심 관계자 이른바 '윤핵관'중 한 명을 장제원 의원이라고 처음으로 실명을 거론했다. 그는 “선대위 내 상황을 잘 아는지 모르겠지만 현재 선대위 내 아무 직책이 없는 장제원 의원 같은 경우에는 와서 별의별 소리를 다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23일 아침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장 의원이) 임태희 실장은 후보 사모에 대해서 험담을 했다고 얘기하는데 저는 들어본 적이 없는데 어떻게 알고 있었던 건지 모르겠다"며 "주호영 조직 본부장은 여기저기서 안 좋은 얘기가 많이 들려온다고 얘기하더라"고 설명했다.

그는 "당내 누구든지 당내 문제에 대해서는 얘기를 할 수 있다. 언론에 보도된 내용을 바탕으로 평가를 하는 건 제가 뭐라 할 필요가 없다"면서도 "그런데 선대위 내에 아무도 모르는 내용들을 그렇게 (지적)했다는 건 무슨 정치장교인가? 왜 그런 얘기를 하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저도 모르는 선대위 전반적인 내용을 쫙 열거하면서 다 질타한다"면서 "장 의원께서 굉장히 정보력이 좋으시거나 아니면 핵심 관계자임을 선언하신 거다"고 짚었다. 이어 "선대위 밖에 있는 사람이 무슨 자격으로 그렇게 하나하나씩 딱 집어가면서 정밀타격을 하냐"며 "그런 식으로 돌아가는데 선대위가 돌아가겠냐"라고 불쾌감을 표했다.

이 대표는 언론 인터뷰에서도 사실상 장제원 의원을 지칭하며 "부산을 벗어나면 안 된다. 부산을 벗어나면 전 국민이 제보해야 한다"고도 했다.

이에 장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지금은 오로지 정권교체와 윤석열 후보만을 생각해야 할 때"라며 "참고 또 참겠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모욕적 인신공격에 대해 왜 할 말이 없겠냐"며 "그러나 대선을 70여 일 앞둔 엄중한 시기에 당이 진흙탕 싸움에만 빠져있는 모습을 국민께 보여 드릴 수는 없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만 이로울 뿐이다. 제가 해야 할 일만 성심을 다해 수행하겠다"고 덧붙였다.

■ 李 “전결권 사라졌다…축차투입할 수 없다고 한 것”

이 대표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선대위 직책을 내려놓게 된 배경에 대해 더 설명했다. 지난 ‘울산 합의’에서 윤 후보로부터 얻은 ‘전결권’이 사라졌다며, 윤 후보 부인 김건희씨 건 대응을 지적했다.

그는 "(윤 후보가) 어떤 상황이 발생했고 이 상황을 어떻게 정리해야 될지에 대해서 본인의 판단이 나와야 하는데 정리를 하지 않았다"며 "그러면 그거는 거꾸로 저한테 나가라는 얘기니까 나가야죠"라고 말했다.

그는 "(울산 회동 이후)' 이준석 대표가 하라면 하고 안 하면 안 한다. 가라면 가고 안 가라면 안 간다' 이게 사실은 선대위 내에서 제 권위를 세워준 전결권"이라며 "급할 때는 이준석의 판단에 따른다는 건데 그게 사라졌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는 "(비공개 회의에서) 제가 8명의 교수를 김건희 사모 방어하는 데 나는 당의 의원들이라고 하는 소중한 자원을 축차투입(불리한 전장에 계속 아무 의미 없이 병력을 줄지어 투입하는 일)할 수 없다고 했다"며 "조국 사태 때 민주당이 망했던 게 축차투입해서 민주당 내의 많은 스피커들이 대중들의 신뢰를 잃게 되고 나중에 뭐를 극복할 수가 없는 상황이 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김유경 602@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프로필 사진
김유경 기자

국회 출입하면서 국민의힘 취재하고 있습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