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선 이슈] ‘선대위 갈등’ 尹-金 완전 결별이냐, 어차피 합칠 시나리오인가…윤석열 ‘정치력 시험대’

2021.11.23 20:23:49

김종인 “더 이상 정치문제 얘기하고 싶지 않다…일상으로 회귀”
윤석열 “모르겠다. 그 양반 말씀하는 건 나한테 묻지 말라”
이준석 “고래싸움 터지면 새우는 도망가야…직접 소통 많았으면”

 

[폴리뉴스 김유경 기자] 선대위 구성을 두고 갈등을 빚어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결별’ 수순에 들어서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박근혜, 문재인 대통령의 ‘킹메이커’로 불리며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도 승리에 큰 역할을 한 김 전 위원장은 ‘정치 신인’ 윤 후보에게 “필승카드”라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하지만 김 전 위원장이 ‘3김 체제’의 한 축으로 역할이 제한되는 것에 불편한 기색을 표하며 참여를 유보하면서 두 사람간 ‘줄다리기’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윤 후보가 김 전 위원장을 설득할 수 있을지, ‘3김’ 통합 선대위를 무사히 발족시킬 수 있을지 통합 능력을 검증하는 ‘정치력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23일 김 전 위원장은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자신의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에게 "더 이상 정치 문제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며 "내 일상으로 회귀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선거에 대해 나한테 구차하게 묻지 말아 달라”고 했다. 그는 선대위 합류 여부에 대한 질문에 “내가 어떤 상황에서 대선을 바라보고 있는지에 대해 여러 차례 얘기했다”며 “그걸 잘 음미하시면 내가 왜 이런 결심을 했는지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또 "윤 후보와는 어제 이후로 연락한 적이 없다"고도 했다.

다만 윤 후보가 직접 찾아온다면 만날 생각이 있느냔 물음에는 "만나는 거야, 뭐 찾아오면 만나는 거지 거부할 이유가 없지 않나"라며 여지를 남겼다.

윤 후보도 이날 오전  MBN 보고대회 행사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위원장과 관련해 “모르겠다. 그 양반 말씀하는 건 나한테 묻지 말라”며 일축했다. 그는 “조만간 김 전 위원장을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에게 "고래싸움이 터지면 새우는 도망가야 한다. 제가 중재라는 표현을 하기도 민망한 상황"이라며 "윤 후보와 김 전 위원장 간의 직접 소통이 많았으면 좋겠다. 어제 윤 후보에게 '직접 소통을 강화하라' 말했고, 후보도 그런 의지가 있어 보인다"고 했다.

이어 "김종인 전 위원장은 지금까지 여러 정치 상황 속에서 본인이 의미 있는 역할을 할 수 있을 때 참여한다고 말해왔다"며 "지금도 아마 비슷한 맥락에서 현재 기획하는 선대위에서 본인의 역할이 제한적이라고 생각하는 게 아닌가 싶다"고 했다.


관련기사


김유경 602@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프로필 사진
김유경 기자

국회 출입하면서 국민의힘 취재하고 있습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