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수)

  • 맑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19.2℃
  • 맑음서울 17.2℃
  • 구름조금대전 17.2℃
  • 구름많음대구 15.3℃
  • 구름많음울산 17.2℃
  • 맑음광주 18.6℃
  • 구름많음부산 19.5℃
  • 구름조금고창 19.3℃
  • 구름조금제주 20.3℃
  • 맑음강화 16.5℃
  • 구름조금보은 14.6℃
  • 구름조금금산 12.0℃
  • 맑음강진군 19.2℃
  • 구름많음경주시 17.1℃
  • 맑음거제 20.4℃
기상청 제공

국회




[이슈] 두 달간 정국 뒤흔든 ‘조국 사태’, 여야 득실은...
지난달 9일 취임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취임한 지 35일 만인 지난 14일 전격적으로 사퇴하면서 ‘조국 정국’이 일단락됐다. 지난 8‧9 개각 이후 두 달간 국민은 ‘조국 찬반’으로 나눠 극한 대립 양상을 보였고, 정치권은 보수와 진보가 갈려 충돌했다. 이같이 온 나라를 들썩이게 한 ‘조국 정국’이 일단락 수순에 들어가면서 여야의 정치적 득실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두 달간의 ‘조국 정국’에서 민심은 요동쳤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은 등락을 거듭했고 정당 지지율의 경우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지지층이 결집하면서 큰 변화가 없기도 했다. 이 때문에 민주당은 ‘조국 사태’에도 불구하고 정당 지지율은 큰 변화가 없다는 점에서 조 전 장관이 장관직을 잘 수행할 경우 다소 악화된 민심은 곧 회복될 것이라는 기대가 나왔다. 또 한국당의 경우는 ‘조국 정국’ 파문이 거세게 불었음에도 기대만큼 지지율 상승이 크지 않다는 분석이 나왔었다. 그러나 조 전 장관 사퇴 직전 민주당의 지지율이 하락하고 한국당의 지지율이 상승해 두 정당의 지지율 격차가 거의 나지 않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면서 정치권은 크게 술렁거렸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7∼8일, 10∼11일

[카드뉴스] ‘조국’ 놓고 장외집회 세(勢)대결 양상, ‘해법은 정치의 부활’

[사진1] 조국 지지vs반대 두고 대규모 집회. 서초동 200만vs광화문 300만 대결. ‘조국 수호 검찰 개혁’vs‘문재인 심판‧조국 구속’ [사진2] 자유한국당 의원 전원, 보수단체 다 모여…문재인 퇴진 구호 나와, “나는 보수가 아니다” 중도층 참여도 보여 [사진3] 서초동 집회 '정치 검찰 아웃', '공수처 설치', '언론개혁' "대한민국은 검찰의 것도 언론의 것도 아니다" 박수받기도 [사진4] 광장 정치의 극단화…대의 민주주의 종말인가? 문 대통령 “국민들의 직접적 의사표시는 대의제를 보완하는 직접 민주주의 행위로서 긍정적” [사진5] ‘조국 수사 - 검찰 개혁‘ 중재안 나와 박지원 曰 “나는 진보지만 조국 반대한다” 이것이 민심 문 대통령 “국민 뜻은 검찰개혁 시급“ [사진6] 임명권자인 청와대, 민주당 대신 해결해야 제도권 정치의 갈등 해결 기능 회복의 필요성 “노무현이면 경질한다” [사진7] 리얼미터 여론조사,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역대 최저치 42.5% 한국갤럽 여론조사, 대통령 부정 평가 이유 “인사 문제로 지지하지 않아” 29% ‘조국 정국’ 지지율 변동 등 여야 한 쪽 물러서기 쉽지 않아 [사진8] 검찰 수사 통해 조 장관 거취 확정돼야

[카드뉴스]안철수, ‘러브콜’ 뿌리치고 미국행…‘정계복귀’ 언제하나

[사진1] 안철수, 지난해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선거 패배 후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겠다”며 그해 9월 1년 체류 일정으로 독일 유학 떠나... 내년 총선 앞두고 ‘정계개편 시계’ 째깍째깍... 다시 회자되는 ‘안철수’ 이름 [사진2] 유승민계·안철수계 비당권파 의원 15명이 만든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 행동’(변혁) 대표 맡아 독자 행보 나선 바른미래당 유승민 “안철수 전 대표도 같이 뜻을 해주기를 계속 요청하고 있다” [사진3]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안철수, 바른미래당 살리는 일에 힘 합쳐야” [사진4]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안철수 전 의원부터 우리공화당에 이르기까지 같이 할 수 있는 분들이 모두 같이 하는 게 진정한 반문(반문재인)연대” [사진5] ‘안철수, 내가 달리기를 하며 배운 것들’ 마라톤 도전기 출간, 트위터도 다시 시작하면서 ‘정계 복귀설’ 솔솔 [사진6] 그러나 안철수 돌연 미국행... “10월 1일부터 독일 떠나 미국 스탠퍼드 법대의 ‘법, 과학과 기술 프로그램’에서 방문학자로 연구 이어가기로 했다” 정계 복귀설 일축 [사진7] 맘 급한 유승민계, 안철수 정계 복귀 압박 유승민 “안철수 만나러 미국 아니라 우주라도


정경심, 최근 뇌종양·뇌경색 진단...신병처리 변수되나 
[폴리뉴스 이지혜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최근 뇌종양과 뇌경색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정 교수 측 변호인 등에 따르면 정 교수는 최근 MRI 검사 등을 통해 뇌종양과 뇌경색 판정을 받았다. 심각성 여부는 확인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 교수는 2004년 영국에서 유학할 당시 강도를 피하기 위해 건물에서 탈출하다 추락해 두개골 골절상을 당한 후 두통과 어지럼증을 호소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장관이 전격 사퇴를 결심한 이유에는 이러한 진단이 결정적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그는 전날 사퇴입장문에서 “원래 건강이 몹시 나쁜 아내는 하루하루를 아슬아슬하게 지탱하고 있다”며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 곁에 지금 함께 있어주지 못한다면 평생 후회할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정 교수는 지난 14일 5차 소환조사를 받았으나 오후 조 전 장관의 사퇴 소식이 전해진 이후 건강문제로 조사 중단을 요청하고 귀가했다. 5차 조사가 조서 열람 없이 중단된 만큼 6차 조사가 불가피하지만 정 교수의 건강 악화로 일정이 불투명해졌다. 정 교수 측 변호인은 의료진과 상의를 거쳐 소환일정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