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3 (화)

  • 흐림동두천 11.8℃
  • 구름많음강릉 17.8℃
  • 구름많음서울 12.5℃
  • 구름많음대전 13.9℃
  • 구름많음대구 16.4℃
  • 구름많음울산 20.5℃
  • 구름많음광주 12.8℃
  • 맑음부산 19.2℃
  • 흐림고창 10.4℃
  • 흐림제주 12.3℃
  • 구름많음강화 11.4℃
  • 흐림보은 11.9℃
  • 흐림금산 13.1℃
  • 흐림강진군 12.9℃
  • 구름많음경주시 18.3℃
  • 구름조금거제 18.8℃
기상청 제공

단체장 인터뷰

전체기사 보기




[이슈] 국민의힘, 김종인 견제하며 안철수에 '합당 러브콜'…安, “당원 의견부터” 여유
새로운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준비하고 있는 국민의힘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모시기에 돌입했다. 안 대표를 향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비판에 대해 자제를 촉구하며 안 대표를 감싸는 동시에 ‘합당’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혀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이에 안 대표는 당원과의 소통이 먼저라는 것을 강조하면서 비교적 여유로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합당' 재촉하는 국민의힘 "안철수 의견 기다리고 있다" 국민의힘은 국민의당에 합당 의사를 물었다. 국민의힘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은 12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 쪽에 합당 의견을 요청해놓은 상태”라며 “의견이 전달되면 다시 우리 쪽 의견을 모아 정리하려고 한다”고 언급했다. 주 권한대행은 “선거 과정에서 국민의당이 먼저 합당하겠다고 얘기를 했다. 그 문제를 정리하려면 그쪽 뜻을 묻는 절차가 필요하다”며 “가급적 빨리 의견이 정리되는대로 알려달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국민의힘 의원들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안 대표를 향한 부정적 발언에 대해 자제를 촉구하며 안 대표를 달래는 모습이다. 이들은 안 대표와의 합당이 잘못될까 노심초사하며 국민의힘 입당을 계속해서 손짓하고 있다. 장제원 국민의

[카드뉴스] 카카오, 오는 15일 액면분할 앞두고 52주 신고가

[폴리뉴스 신미정 기자] 1. 지난 3월 29일 카카오는 주주총회에서 1주당 가액을 500원에서 100원으로 액면분할하기로 확정 했다. 2. 액면분할은 주식의 가격을 일정한 비율로 나눠 발행하는 것으로, 기업의 실적과 직접적인 연관은 없다. 3. 하지만 1주당 가격을 낮춰 주식 가격이 낮아진 느낌을 주기에 투자자들의 접근성을 높히고 거래량을 증가시킨다는 점에서 호재로 간주된다. 4. 카카오는 액면분할을 한주 앞두고 8일 기준 56만 1000원까지 오르며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5. 5분의1 분할신주가 발행되면 1주당 가격은 약 11만 2200원이 된다. 6. 증권가는 카카오 액면분할 소식 이후 꾸준히 목표주가를 올려왔다. 7. 8일 삼성증권은 카카오 목표주가를 68만원까지 높여 잡았다. 8. 삼성증권 연구원 “가상화폐 시장 팽창으로 카카오의 기업가치가 상승했고, 페이 및 모빌리티 등 자회사의 기업가치도 상승해 주가 상승 잠재력이 높다” 9. 미래에셋증권 연구원 “카카오가 많은 사업에서 좋은 실적을 내고 있고, 자회사 IPO와 해외 성과 등 여전히 주가상승 요인은 많다” 10. 분할신주는 오는 15일에 상장될 예정이며, 12-14일에는 거래가 정지된다.

폴리TV [카드뉴스 동영상] 카카오, 오는 15일 액면분할 앞두고 52주 신고가

지난 3월 29일 카카오는 주주총회에서 1주당 가액을 500원에서 100원으로 액면분할하기로 확정했는데요, 자세한 내용 폴리뉴스에서 알아봤습니다.


[이슈] 또 민주당? 성남시의원 건강 이유로 돌연 사퇴...'아내 땅 10배 차익' 논란
[폴리뉴스 김현우 기자]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경찰 내사를 받던 성남시의회전 의장이12일 의원직을 돌연 사퇴했다.성남시의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5선 박문석 시의원은이날 오전, 사퇴서를 제출했다.박 의원은폐 수술 이후 지병으로 사직원을 낸것으로 알려졌다. 시의회 관계자는 “박 의원이 진단서를 첨부했고 의정활동을 지속하기 어려운 상태라고 (사직원에) 적었다”고 했다. 이에 대해 야당인국민의힘은 “박 시의원은 경찰의 공직자 땅 투기 수사 대상에 올라 내사가 진행 중인데 갑작스럽게 사퇴를 한 것”이라며 13일, 논평을 통해 입장을 전했다. 경찰이 공직자 땅 투기 수사를 진행하면서 수사 대상에 오른 것이 의원직 사퇴에 영향을 미친 것이 아니냐는 뒷말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한 언론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박 의원은 지난 2017년 1월 서현동 밭(619㎡)을 배우자 이름으로 6억 2500만원에 매입해 지난해에만 공시지가가 10% 가까이 올랐다. 특히 분당구 율동의 밭(177㎡)은 배우자 명의로 2015년 8월 6000만원에 매입해 올해 2월 5억 622만원에 성남시에 판 것으로 확인됐다. 5년 6개월만에 9배 가까운 차익을 남긴 셈이다. 박기녕 국민의힘 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