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3 (화)

  •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3.1℃
  • 구름조금서울 -2.0℃
  • 맑음대전 0.8℃
  • 맑음대구 3.0℃
  • 구름조금울산 3.7℃
  • 맑음광주 1.3℃
  • 구름많음부산 6.1℃
  • 구름조금고창 1.3℃
  • 맑음제주 6.9℃
  • 구름조금강화 -2.1℃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0.1℃
  • 맑음강진군 3.1℃
  • 맑음경주시 3.6℃
  • 구름많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염태영 수원시장, 주한 핀란드 대사와 협력 약속

 

염태영 수원시장이 18일 집무실에서 뻬까 메쪼(Pekka Metso) 주한 핀란드 대사를 접견하고, 수원시와 핀란드 간 교류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만남은 지난 1월 말 뻬까 메쪼 대사가 “염태영 시장을 예방하고 싶다”고 요청하면서 이뤄졌다. 지난해 9월 부임한 메쪼 대사는 2월 17일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신임장을 전달했다.
 
염태영 시장은 “대사님 방문을 계기로 우리 시와 핀란드의 교류·협력이 활성화되길 바란다”며 “적절한 핀란드 도시와 문화교류 등 협력이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제안했다.
 
메쪼 대사는 “수원시와 핀란드가 여러 분야에서 협력하길 기대한다”며 “수원시와 핀란드 도시의 교류 협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메쪼 대사는 또 “한국과 수원시가 코로나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한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염태영 시장과 메쪼 대사는 ‘환경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에너지 낭비를 줄일 수 있는 정책을 공유하자”고 의견을 모았다.
 
메쪼 대사는 염태영 시장 예방 후 수원화성 일원을 시찰하고, 수원시 도시안전통합센터를 방문했다.
 

최영은 기자

팩트에 기반한 정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프로필 사진







[이슈] '의사면허취소'로 백신접종 볼모 삼은 의협에 여야 "도 넘은 것"비판...제2 의료대란 되나
[폴리뉴스 이승은 기자]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 받으면 의사면허를 취소하는 내용의 의료법 개정안이 지난 19일 국회 보건복지위 상임위원회를 통과하자, 이에 대한의사협회(의협)과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여권이 서로 거친 말싸움을 하며 공방을 벌였다. 앞서 여당과 의협은 지난해 의대 정원 증원 문제와 공공의대 설립 문제 등을 두고 대립을 한 바 있다. 당시 의협에서는 '파업'을 선포하며 당정과 첫 의료대란을 벌였다. 그러나 이번 의료법 개정안을 두고 정부,여당과 의협 간의 갈등이 재점화되면서 오는 26일 시작되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차질을 빚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 19일 의료법 개정안이 국회 복지위에서 의결되자 최대집 의협 회장은 "의료법 통과 시 코로나19 백신 접종 협력을 잠정 중단하자는 의견이 있다"며 반발했다. 그러면서 최 회장은 "의사들이 총파업을 진행하게 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과 치료 지원, 백신 접종 등에 중대한 장애를 초래할 것"이라고 했다. 최대집 "국회의원 날강도냐" VS김남국 "그게 깡패지, 의사냐", 우원식 "생명을 볼모로 하는 최악의 집단이기주의" 이에

[김능구의 정국진단] 염태영 민주당 최고위원(수원시장) ② “정책설계, 현장 알고 민생 행정해 본 사람들의 기본적인 요구 반영돼야”
[폴리뉴스 대담 김능구 대표, 정리 이승은 기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인 염태영 수원시장은 정당은 ‘민심의 바다에 떠 있는 사람들’로 보고, 국정에 일선 개입을 하는 것과 관련해 “현장을 무시하는 정책 설계를 막고 제도를 보완하는 것에 목소리를 내야한다”고 밝혔다. 염 시장은 지난 10일 폴리뉴스가 여의도의 수원시 대외협력사무소에서 진행한 ‘김능구의 정국진단’ 인터뷰에서 기초자치단체장으로서 당 최고위에서의 역할과 정치 팬덤 현상 등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염 시장은 “제 2차 재난지원금 때 이를테면 영업을 금지시켰던 단란주점, 유흥주점, 콜라텍 등 이런 곳은 정부가 지원하지 않는다는 정책을 발표했지만, 이는 말이 안된다고 생각”이라며 “이 시점에서는 도덕적 잣대를 들이대서는 안된다. 이분들도 영업허가를 받고 세금을 내는데 이렇게 어려워졌을 때 지원하지 않겠다는 건 정말 무책임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염 시장은 “그래서 끊임없이 요구를 했고 결국 그것이 반영됐다”며 “현장을 알고 민생의 문제를 챙기는 행정을 해본 사람들의 기본적인 요구가 반영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염 시장은 정당 사상 최초의 기초자치단체장 출신으로서 최고위원의 의미에 대해“최고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