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3 (화)

  • 맑음동두천 3.7℃
  • 맑음강릉 7.5℃
  • 맑음서울 2.5℃
  • 구름조금대전 6.5℃
  • 구름많음대구 9.7℃
  • 구름많음울산 9.2℃
  • 구름많음광주 8.1℃
  • 구름많음부산 12.4℃
  • 구름많음고창 5.8℃
  • 구름조금제주 9.8℃
  • 맑음강화 2.1℃
  • 구름조금보은 5.5℃
  • 구름많음금산 6.3℃
  • 구름많음강진군 8.6℃
  • 구름많음경주시 9.3℃
  • 구름많음거제 10.1℃
기상청 제공

경제일반

[분양정보] 지역 청약 아파트 인기…광주·청주 알짜 단지들 분양

 

[폴리뉴스 이민호 기자] 광주·청주 등 지역 청약 아파트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지역별 입지 호재와 상대적으로 저렴한 청약 주택 가격 등이 실수요자들을 청약시장으로 이끌고 있다.

광주광역시의 경우 지난해 분양된 9개 단지 중 총 11만 6395명의 청약자가 몰렸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 따르면 광주의 민간아파트 초기 분양률은 ▲1분기 99.3% ▲2분기 99.4% ▲3분기 100% ▲4분기 100%을 기록했다.

지난해 5월 광산구 소촌동 ‘힐스테이트 광산’은 1만 2793건의 1순위 청약접수를 받아, 전용면적 별로 평균 106.69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하반기에는 지난해 12월 광산구 쌍암동 ‘힐스테이트 첨단’은 최대 4만 8720명의 청약자가 몰려 228.73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청주시의 경우 6·17 부동산대책 발표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여, 5월 5410건을 기록한 아파트 거래가 11월 1964건을 기록하며 주춤했으나, 12월에는 2792건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지난해 12월 청주시 흥덕구 가경동 ‘가경 아이파크 5단지’는 542세대 모집에 1순위 2만 2626명이 몰렸다. 최고 49.79대 1의 경쟁률로 청약 접수를 마감했다.

청주시는 대전이나 세종에 비해 시세가 저렴한 점과 더불어 ‘방사광가속기’ 부지 선정, ‘2차전지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후보 선정 등 호재로 주목받고 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청주시는 총 1만 217세대가 분양될 예정이다. 지난해 2855세대에 비하면 3배 이상 늘었다. 지역별로는 흥덕구 5962세대 ▲서원구 3040세대 ▲상당구 1215세대 분양이 예정되어 있다.

2월 호반건설이 청주 동남지구 B8블록에 오는 2월 ‘호반써밋 브룩사이드’ 1215세대 규모 대단지를 분양한다. 호남써밋 브룩사이드는 청주시 최대규모 택지개발지구로 신흥주거지로 주목받고 있다.

3월에는 동양건설산업이 흥덕구 오송읍에 ‘오송역 파라곤 센트럴시티’를 분양한다. 총 2415세대 규모 대단지로 2, 3차 분양이 예정되어 있다. 단지 옆에 초·중·고등학교가 개교할 예정이다.

광주의 경우 오는 3월 서구 광천동 17-1번지 일원에 ‘힐스테이트 광천’을 분양한다. 359세대의 주상복합단지이며, 54세대는 오피스텔로 분양한다. 인근에 아시아 최대규모 종합버스터미널인 광주 유스퀘어가 자리한다. 광주선 광주역, 지하철 1호선 농성역 등 무진대로 등 교통여건을 갖췄다.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 등 다양한 편의시설도 인근에 위치해 있다.

효성중공업은 서구 마륵동 서남대학교 건물 부지에 389세대 규모의 아파트를 선보인다. DL이앤씨는 남구 주월동 장미아파트 재건축으로 총 542세대의 ‘주월동 e편한세상’을 분양한다. 일반분양은 171세대다.

4월에는 모아종합건설이 북구 중흥동 평화맨션재건축으로 총 199세대 규모 아파트를 선보인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같은 달 남구 지석동에서 571세대 규모의 아파트를 공급한다.

이민호 기자

정치경제부에서 건설, 부동산 분야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정책 이슈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프로필 사진







[이슈] '의사면허취소'로 백신접종 볼모 삼은 의협에 여야 "도 넘은 것"비판...제2 의료대란 되나
[폴리뉴스 이승은 기자]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 받으면 의사면허를 취소하는 내용의 의료법 개정안이 지난 19일 국회 보건복지위 상임위원회를 통과하자, 이에 대한의사협회(의협)과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여권이 서로 거친 말싸움을 하며 공방을 벌였다. 앞서 여당과 의협은 지난해 의대 정원 증원 문제와 공공의대 설립 문제 등을 두고 대립을 한 바 있다. 당시 의협에서는 '파업'을 선포하며 당정과 첫 의료대란을 벌였다. 그러나 이번 의료법 개정안을 두고 정부,여당과 의협 간의 갈등이 재점화되면서 오는 26일 시작되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차질을 빚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 19일 의료법 개정안이 국회 복지위에서 의결되자 최대집 의협 회장은 "의료법 통과 시 코로나19 백신 접종 협력을 잠정 중단하자는 의견이 있다"며 반발했다. 그러면서 최 회장은 "의사들이 총파업을 진행하게 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과 치료 지원, 백신 접종 등에 중대한 장애를 초래할 것"이라고 했다. 최대집 "국회의원 날강도냐" VS김남국 "그게 깡패지, 의사냐", 우원식 "생명을 볼모로 하는 최악의 집단이기주의" 이에

[김능구의 정국진단] 염태영 민주당 최고위원(수원시장) ② “정책설계, 현장 알고 민생 행정해 본 사람들의 기본적인 요구 반영돼야”
[폴리뉴스 대담 김능구 대표, 정리 이승은 기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인 염태영 수원시장은 정당은 ‘민심의 바다에 떠 있는 사람들’로 보고, 국정에 일선 개입을 하는 것과 관련해 “현장을 무시하는 정책 설계를 막고 제도를 보완하는 것에 목소리를 내야한다”고 밝혔다. 염 시장은 지난 10일 폴리뉴스가 여의도의 수원시 대외협력사무소에서 진행한 ‘김능구의 정국진단’ 인터뷰에서 기초자치단체장으로서 당 최고위에서의 역할과 정치 팬덤 현상 등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염 시장은 “제 2차 재난지원금 때 이를테면 영업을 금지시켰던 단란주점, 유흥주점, 콜라텍 등 이런 곳은 정부가 지원하지 않는다는 정책을 발표했지만, 이는 말이 안된다고 생각”이라며 “이 시점에서는 도덕적 잣대를 들이대서는 안된다. 이분들도 영업허가를 받고 세금을 내는데 이렇게 어려워졌을 때 지원하지 않겠다는 건 정말 무책임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염 시장은 “그래서 끊임없이 요구를 했고 결국 그것이 반영됐다”며 “현장을 알고 민생의 문제를 챙기는 행정을 해본 사람들의 기본적인 요구가 반영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염 시장은 정당 사상 최초의 기초자치단체장 출신으로서 최고위원의 의미에 대해“최고위

[카드뉴스] ‘전금법’은 ‘빅브라더법’일까?…한은 vs 금융위 충돌

[폴리뉴스 강민혜 기자]“전자금융거래법 개정안은 금융위의 ‘빅브라더 법'(2월 17일 한국은행 입장자료)”.“지나친 과장에 화나. 그렇게 따지면 한은도 빅브라더(2월 19일 은성수 금융위원장)”. 국회 통과를 앞둔 전금법 개정안을 둘러싸고, 한은과 금융위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전금법 개정안은 국회 정무위원장인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11월 27일 대표 발의했습니다. 전자지급거래청산업 제도화, 빅테크 외부청산 의무화, 오픈뱅킹 제도화 등과 관련된 법안입니다. 개정안에 따르면 네이버·카카오페이 등 빅테크 기업이 제공하는 금융거래도 지급결제청산기관인 금융결제원을 거쳐야 하며, 이를 금융위가 감독할 수 있습니다. 한은은 이 부분을 두고 ‘금융위의 빅브라더 수단’이라며 강하게 비판합니다. 빅테크 기업의 모든 거래정보를 금융위가 제한 없이 수집할 수 있게 되면 개인 정보를 침해하게 된다는 주장입니다. 반면 금융위는 만약의 금융사고에 대비한 피해자 보호 차원이라는 입장입니다. 사고가 날 경우 법원의 영장을 받는 등 제한적인 경우에만 거래정보 조회가 가능하지, 매일 CCTV보듯 들여다보는 게 아니라는 겁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우리가 하는 자금이체 정보도 금

폴리TV [카드뉴스 동영상] 현대차의 첫 전기차 아이오닉5, 어디까지 왔나

현대자동차가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번째 모델인 ‘아이오닉 5(IONIQ 5)’ 공개를 앞두고 있는데요, 폴리뉴스에서 알아봤습니다


[전규열의 좌충우돌 경제현장] 코로나 백신, 후유증 정리! 그래서 맞아 맞지마?
[ 폴리뉴스 김현우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1주일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백신을 맞고 숨지는 사례들이 보고되면서 부작용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지금까지 나온 자료들을 바탕으로 백신이 얼마나 위험한지 또 어떤 사람들이 주의해야하는지 짚어보는 시간을 가져보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모든 백신에서 가장 위험한 것은 ‘아낙플락시스’라고 하는 급성 알레르기 반응입니다. 주로 접종 후 10분에서 30분 이내에 나타납니다.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숨이차고 혈압이 떨어지며 심한 경우 의식을 잃습니다. 최악의 상황엔 빨리 치료받지못하면 생명도 잃을 수 있죠 이런 아낙플락시스 부작용이 공식으로 집계된건 가장 먼저 접종을 시작한 화이자 백신 뿐입니다. 총 21번의 아낙플락시스 사례가 보고가 됐습니다. 모두 27세에서 60세 이하까지 면역력이 활발한 연령이었습니다. 여성이 19명, 남성이 2명으로 여성이 훨씬 많았는데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접종자 9만명 당 한명꼴로 발생했습니다. 모더나와 아스트라제네카도 통계는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전문가들은 화이자와 비슷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아낙플락시스란? 백신의 핵심 성분을 보호하기 위해 화이자와 모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