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2 (월)

  • 맑음동두천 14.0℃
  • 흐림강릉 7.8℃
  • 맑음서울 12.0℃
  • 맑음대전 17.5℃
  • 맑음대구 20.4℃
  • 맑음울산 23.0℃
  • 맑음광주 16.8℃
  • 맑음부산 18.0℃
  • 구름조금고창 9.6℃
  • 맑음제주 18.2℃
  • 맑음강화 11.5℃
  • 맑음보은 14.9℃
  • 맑음금산 18.1℃
  • 맑음강진군 16.4℃
  • 맑음경주시 21.6℃
  • 맑음거제 16.6℃
기상청 제공

여론조사

[부산] ‘김영춘32.9%-박형준53.3%’, ‘김영춘35%-이언주33.5%’ 

민주 ‘김영춘36.9%-변성완11.1%’ 국힘‘박형준52.7%-이언주18.3%’‘박54.8%-박민식12.1%’

[폴리뉴스 정찬 기자]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가 당내 경선에서 이언주 후보 등에 우위를 나타냈고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후보와의 여야 가상대결엣 오차범위 밖의 격차로 앞섰다고 <머니투데이>가 22일 전했다.

<머니투데이>, <미래한국연구소>, <경남매일> 의뢰로 <PNR리서치>가 지난 18~19일 실시한 조사결과 보도에 따르면 먼저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와 변성완 후보 간의 당내 경선 양자 가상대결에서 김 후보가 36.9%, 변 후보가 11.1%의 지지율을 보였다. 민주당 지지자의 76.8%는 김 후보를, 10.2%는 변 후보를 지지했다.

박형준 후보와 일대일 경선을 목표로 이언주 국민의힘 예비후보와 박민식 국민의힘 예비후 간 단일화 움직임과 관련해 박 후보와 이 후보 양자 가상대결에서 박형준 후보 52.7%, 이언주 후보 18.3%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다음으로 박형준 후보와 박민식 후보와의 양자 대결에서는 박형준 후보 54.8%, 박민식 후보 12.1%로 박형준 후보가 앞섰다, 

이어 민주당 김영춘 후보와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 간의 양자대결에서는 박 후보를 뽑겠다는 응답과 김 후보를 뽑겠다는 응답은 각각 53.3%와 32.9%을 기록했다. 연령별로 40대를 제외하고 모든 연령대에서 박 후보가 김 후보를 앞섰다. 

박 후보를 지지한다는 응답은 60대 이상에서 64.5%, 50대 54.2%, 20대에선 45.5%로 김 후보를 지지한다는 응답(60대 이상 24.0%, 50대 32.3%, 20대 29.5%)보다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40대에선 김 후보와 박 후보의 지지율이 47.6%대 45.4%로 경합했다.

이언주 국민의힘 후보와 김 후보와의 가상 양자대결에선 김영춘 후보를 뽑겠다는 응답은 35.0%, 이언주 후보는 33.5%를 기록해 두 후보가 오차범위 내에서 경합했다. 연령별로는 김 후보가 20대와 60대 이상을 제외하고 모든 연령대에서 이 후보를 앞섰다. 

부산지역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이 28.3%, 국민의힘이 39.0%, 국민의당이 6.8%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유선전화RDD 28%, 휴대전화 가상번호72% 무작위 방식으로 추출한 부산 거주 18세 이상 남녀 807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자동응답방식(ARS)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3.0%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정찬 기자

청와대를 출입하면서 여론조사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청와대를 중심으로 돌아가는 정치-외교-안보-통일 등의 현안을 정확하게 보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프로필 사진







[김능구와 이강윤의 여론조사 대해부] "뚜렷해진 이재명 1강 체제, 대권구도의 흐름과 변수는?"
김능구 김능구의 정국진단, 오늘은 이강윤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소장님을 모시고 최근 여론조사에 나타난 대권구도의 흐름과 의미, 변수를 살펴보겠습니다. 앞으로 매월 3주차에 ‘김능구와 이강윤의 여론조사 대해부’란 이름으로 진행하려고 합니다. 직접 자기 소개를 하시죠. 이강윤 저는 동아일보에서 기자 생활을 시작했고, 방송판 한겨레라고 할 수 있는 미디어협동조합 국민TV 에서 보도편집 담당 이사를 했습니다. 노무현 정부 때 4년 정도 공무원 생활을 했고, 지금은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KSOI의 소장을 맡고 있습니다. 김능구 선배와 함께 좋은 프로그램을 만드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김능구 새해 들어 정치권의 관심이 4월 재보궐선거에 쏠려있지만, 1년 앞으로 다가선 대선의 흐름에도 상당한 변화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가장 최근 발표된 것이 2월 6~9일 SBS가 입소스에 의뢰한 조사인데, 이재명 28.6%, 이낙연 13.7%, 윤석열 13.5%입니다. SBS가 신년여론조사로 발표한 것과 비교하면 한 달 새에 이재명 지사는 5%p 상승, 이낙연 대표와 윤석열 총장은 각각 3%p와 5%p 하락했습니다. 그야말로 이재명 1강 체제가 뚜렷해진 느낌인데,

[김능구의 정국진단] 염태영 민주당 최고위원(수원시장) ② “정책설계, 현장 알고 민생 행정해 본 사람들의 기본적인 요구 반영돼야”
[폴리뉴스 대담 김능구 대표, 정리 이승은 기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인 염태영 수원시장은 정당은 ‘민심의 바다에 떠 있는 사람들’로 보고, 국정에 일선 개입을 하는 것과 관련해 “현장을 무시하는 정책 설계를 막고 제도를 보완하는 것에 목소리를 내야한다”고 밝혔다. 염 시장은 지난 10일 폴리뉴스가 여의도의 수원시 대외협력사무소에서 진행한 ‘김능구의 정국진단’ 인터뷰에서 기초자치단체장으로서 당 최고위에서의 역할과 정치 팬덤 현상 등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염 시장은 “제 2차 재난지원금 때 이를테면 영업을 금지시켰던 단란주점, 유흥주점, 콜라텍 등 이런 곳은 정부가 지원하지 않는다는 정책을 발표했지만, 이는 말이 안된다고 생각”이라며 “이 시점에서는 도덕적 잣대를 들이대서는 안된다. 이분들도 영업허가를 받고 세금을 내는데 이렇게 어려워졌을 때 지원하지 않겠다는 건 정말 무책임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염 시장은 “그래서 끊임없이 요구를 했고 결국 그것이 반영됐다”며 “현장을 알고 민생의 문제를 챙기는 행정을 해본 사람들의 기본적인 요구가 반영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염 시장은 정당 사상 최초의 기초자치단체장 출신으로서 최고위원의 의미에 대해“최고위

폴리TV [카드뉴스 동영상] 2.4대책 이후 재산권 침해 논란

홍남기 경제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2ž4공급대책 발표일 이후 사업구역 내에 부동산을 취득하면 우선공급권을 주지 않고 현금청산하겠다는 정부 계획에 대한 의견을 밝혔습니다.

[카드뉴스] 현대차의 첫 전기차 아이오닉5, 어디까지 왔나

[폴리뉴스 강필수 기자] 현대자동차가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번째 모델인 ‘아이오닉 5(IONIQ 5)’ 공개를 앞두고 있습니다. 아이오닉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이 적용된 현대차의 순수 전기차 브랜드입니다. 아이오닉이라는 이름은 이온(Ion)과 유니크(Unique) 조합으로 구성됐습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브랜드로 2024년까지 ▲준중형 CUV ▲중형 세단 ▲대형 SUV 총 3종의 전용 전기차 라인업을 갖출 계획입니다. 공개를 앞둔 아이오닉 5는 현대자동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최초로 적용한 모델입니다. E-GMP는 1회 충전으로 국내 기준 500km 이상을 주행할 수 있습니다. 800V 충전 시스템을 갖춰 초고속 급속충전기 이용시 18분 이내 80% 충전도 가능합니다. 차량 외관에는 브랜드의 핵심 디자인 요소인 ‘파라메트릭 픽셀’과 자연친화적 컬러 및 소재가 반영됐습니다. 차량 내부는 친환경 소재와 공법으로 모빌리티의 지속가능성을 강조했습니다. 가죽 시트 일부와 암레스트에 재활용 투명 페트병을 분쇄·가공한 직물을, 도어·대쉬보드·천정과 바닥 부분에는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바이오 소재를 사용했습니다. 현대차는 앞으로 나올 아이오닉 모




배너